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단독] "우리집이 담보" 12억 가로챈 사기범 4년 만에…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사회 사건/사고

    [단독] "우리집이 담보" 12억 가로챈 사기범 4년 만에…

    3억짜리 집에 근저당 걸어주겠다고 속여

    (자료사진)
    아파트를 담보로 10억 원대 돈을 빌린 뒤 잠적한 사기범이 4년 만에 검거됐다.

    서울 강서경찰서는 아파트 전입세대 열람증을 보여주며 "근저당을 설정해 주겠다"며 돈을 빌린 뒤 가로챈 혐의(사기 등)로 이모(62) 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할 예정이라고 17일 밝혔다.

    이 씨는 지난 2008년 2월 "화곡동의 시세 3억 원짜리 아파트의 소유주"라며 3개월 뒤 월 5% 이자와 함께 돈을 돌려주겠다는 수법으로 피해자 5명에게 모두 12억 4000만 원을 빌린 뒤 가로챈 혐의를 받고 있다.

    조사 결과 이 씨는 피해자들에게 주민등록등본과 전입세대 열람증을 보여주며 채권최고액 3억 1500만 원으로 하는 근저당을 설정해주겠다고 유혹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 씨는 이 사건 등과 함께 모두 9건의 수배를 받고 있었으나, 최근 악성사기범 집중 검거 기간에 장기미검 및 다수지명수배자로 선정돼 경찰의 집중 추적을 받아 검거됐다.

    영상 핫 클릭

      카드뉴스


        많이본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