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북한, 기독교박해 1위국가"

뉴스듣기


미국/중남미

    "북한, 기독교박해 1위국가"

    뉴스듣기

     

    기독교인들에 대한 박해가 가장 심한 나라는 북한이라고 국제기독교 선교단체인 ''오픈도어스''가 8일(한국시각) 밝혔다.

    오픈도어스는 이날 공개한 ''2013 월드워치 리스트''에서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북한을 기독교박해 1위 국가로 선정했다.

    북한이 오픈도어스가 발표한 종교박해국가 목록에서 11년째 연속 1위를 차지했다.

    보고서는 "북한은 지구상에서 기독교인들이 가장 살기 힘든 나라"라면서 "얼마 남지 않은 공산국가 가운데 하나인 북한은 모든 종류의 종교도 극렬하게 반대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보고서는 또 "기독교인들은 체포, 구금, 고문을 당하는 것은 물론 심지어는 공개 처형의 대상이 되고 있다"며 "15호 정치범 수용소에는 6천명에 달하는 기독교인들이 구금돼 있다"고 비판했다.

    이날 발표된 `2013 월드워치 리스트''에서는 북한과 함께 사우디아라비아, 아프가니스탄, 이라크, 소말리아, 몰디브, 말리, 이란, 예멘, 에리트레아, 시리아 등 11개국이 `극심한 박해국가(extreme persecution)''로 분류됐다.

    또 수단 등 12개국은 `심각한 박해국가(severe persecution)''로, 중국 등 23개국은 `보통 박해국가(moderate persecution)'', 우간다 등 4개국은 `약한 박해국가(sparse persecution)'' 등으로 각각 나타났다.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