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일본 침략역사 제주평화박물관, 250억 vs 2억7천

뉴스듣기


제주

    일본 침략역사 제주평화박물관, 250억 vs 2억7천

    뉴스듣기
    일본 진지동굴

     

    일본 침략역사가 담긴 제주평화박물관(전쟁역사평화박물관)의 가치에 대해 문화재청은 2억 7천만 원으로 평가하고 매입을 추진하고 있다. 그러나 소유주는 250억 원 반영을 요구하고 있다.

    이영근 제주평화박물관장은 "지난달 30일 일본 도쿄에서 일본 측 인사와 매각에 따른 각서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재정난을 견디지 못해 어쩔 수 없이 일본인에게 매각을 추진할 수 밖에 없다는 것이 이 관장의 설명이다.

    또 "문화재청이 매입의사를 밝혀 기다렸지만 시간을 끌기만 했다"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문화재청은 10일 보도자료를 내고 "국가가 제주도와 함께 평화박물관 일대를 매입하기로 하고 그 절차를 진행하고 있다"고 해명했다.

    그렇다면 문화재청과 평화박물관측의 매각 협상이 지지부진한 이유는 뭘까? 바로 평가 금액에 있다.

    제주시 한경면 청수리에 있는 제주평화박물관은 일본 침략의 역사적 증거를 보여주는 교육의 장으로 활용하기 위해 2004년 2월 개관했다.

    특히 제주 가마오름 일제 동굴진지(근대문화유산 국가지정 등록문화재 308호)가 포함돼 있어 문화재적 가치를 높이고 있다. 일제가 구축한 진지동굴은 15,854 제곱미터 부지에 3층의 미로형 구조로 총길이는 1.9km에 이르며 33곳의 출입구가 조성돼 있다.

    태평양 전쟁 말기 수세에 몰린 일본이 제주도를 저항기지로 삼기 위해 구축한 징용과 수탈의 역사적 증거가 되고 있다.

    문화재청은 "공익사업을 위한 토지 등의 취득과 보상에 관한 법률에 따라 지난 7월 감정평가를 실시한 결과 2억 7천만 원으로 조사됐다"고 밝혔다.

    하지만 평화박물관측은 "역사와 문화, 교육적 가치를 들어 250억 원을 반영해 달라"며 맞서고 있다. 적정가액을 놓고 양측 사이에 100배 가량의 차이가 난 것이다.

    이와 관련해 문화재청은 "법률적 검토와 적정가액에 대해 감정평가기관과 협의하고 있다"며 "소중한 문화유산이 잘 보존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