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장밋빛인생'''' 문작가,''''옛 최진실 보여줬다면 조기종영했을 것"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방송

    ''''장밋빛인생'''' 문작가,''''옛 최진실 보여줬다면 조기종영했을 것"

    • 2005-11-11 10:15
    뉴스듣기

    "최진실이 자기 이야기라고 생각했으면 이만한 연기 안 나왔을 수도 있다"

    '장밋빛 인생'의 최진실과 손현주
    ''''보통 최진실씨가 강하고 세다고 알려져있지만 연약하고 여성스럽고 동정심을 유발시키는 면이 있어요. 원초적인 슬픈 구석이 있을 끄집어 낸 거죠.''''

    수많은 시청자들을 울음바다로 만들고 인기리에 종영한 KBS 2TV 수목드라마 ''''장밋빛 인생''''(연출 김종창)의 문영남 작가가 그가 재발견해낸 탤런트 최진실에 대해 말문을 열었다.

    10일 오후 63빌딩에서 열린 ''''장밋빛 인생'''' 종방연에서 만난 문영남 작가는 생각했던 것과는 달리 이목구비도 뚜렷하고 화려한 외모에 패션감각이 넘치는 세련된 모습이었다. 웨이브있는 긴 머리에 검은 벨벳 긴 치마 정장을 입은 모습이 한 눈에도 멋쟁이다 싶을 만큼 매력적이었다.

    한사코 인터뷰를 거절하던 문영남 작가는 "딱 한 질문"이라는 기자의 꾀임에 빠져 인터뷰를 시작했다.

    문 작가는 ''''만약 최진실이 도회적이고 깜찍한 모습을 보였으면 아마 이 드라마는 조기종영했을 것''''이라며 농담을 건넸다.

    최진실의 원초적인 슬픈 구석에 대해 문 작가는 ''''이혼 등으로 인한 찢겨진 아픔이 아닌 원래 가지고 있는 그런 것''''이라고 답했다.

    오히려 최진실이 자기 얘기라고만 생각했으면 더 못할 수도 있었다고. 그런 최진실의 감추어진 모습을 문 작가는 봤고 과감하게 밀고 나갔다.

    최진실 캐스팅, ''''도박같은 심정이었어요''''

    ''''도박같은 심정이었어요''''라는 문 작가는 최진실이 안티팬도 많았고 주위의 염려도 있었지만 시간이 좀 걸리더라도 잘해낼 거라 기대했고 정말 자신있어 최진실에게 ''''걱정말고 따라오라''''고 말했다고 전했다.

    캐스팅 당시 서로 ''''맹순이'''' 역을 하고 싶다고 줄을 섰지만 모두 배역에 안 맞았고 ''''저 배우라야 맞는다''''는 확신이 들었다고 밝혔다.

    그 무렵 최진실 역시 미국 화장품 회사 CF 촬영을 앞두고 출국했다 문 작가의 갑작스런 호출에 갑자기 귀국해 당황해 하면서도 대본을 받아들자 꼭 출연하고 싶다며 의지를 밝혔다.

    자신의 재기 시기에 대해 누구보다도 걱정하고 심사숙고하면서도 ''''맹순이'''' 역에 빠져 대본이 다 닳도록 읽고 또 읽었다고.

    문 작가와 최진실은 종방연에서 두 손을 붙잡고 서로 "고맙다"고 연신 밝혔고 24회 마지막 방송을 함께 앉아 보며 손수건이 다 젖도록 눈물을 흘렸다.

    문 작가는 ''''이런 드라마는 작품 몇 번에 한 번 만날까 말까 하는 작품''''이라며 ''''100% 몰입해 준 배우들과 대본 맛을 잘 살려준 김종창 감독을 만난 것이 영광이자 기쁨''''이라며 인터뷰를 마쳤다.

    네이버채널 구독 이벤트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