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사회 일반

    국립해양박물관 9일 개관

    뉴스듣기

    부산 영도구 동삼혁신도시에 건립된 국립해양박물관이 오는 9일 개관식을 갖고 일반에 개방된다.

    국립해양박물관은 지난 2009년 12월 착공한 이후 2년 6개월 만에 완공됐으며, 국내 유일의 해양관련 국립박물관이자 박물관 규모로 국내에서 세 번째로 큰 규모를 자랑한다.

    박물관 2층부터 4층까지의 상설전시관은 해양 역사와 과학,산업 등 다양한 유물과 전시물이 전시된다.

    국내에 처음 소개되는 ''''함경도해안실경지도첩''''와''''죽도제찰''''등 일반인은 물론 관련 학자들도 비상환 관심을 둘만한 가치있는 유물들을 선보일 예정이며, ''''지구의와 천구의 세트'''',''''해도첩'''' 등은 서양인들의 해양개척 길잡이 역할을 한 유물들도 아시아 최초로 공개된다.

    특히 지구의와 천구의 세트는 영국에서 1790년에 항해를 위해 제작된 것으로, 동해를 한국해(MARE COREA)로 표기했으며, 1646년 영국의 유명 지도제작자 Dudley가 해도만을 모아서 만든 세계 최초의 해도첩은 아시아에서 최초로 소장하고 있다.



    해양역사인물관과 해양문화관에서는 우리 조상들의 바다에 대한 인식과 삶, 신앙과 관련된 많은 유물과 자료가 전시되며, 이순신과 장보고 등 동서양의 해양인물들이 소개된다.

    항해선박영역에는 우리나라 한선의 변천과정과 국내 최대크기(실물의 1/2)로 복원한 ''''조선통신사선''''이 전시된다.

    해양생물관에는 해양생물의 배양과 성장과정을 보여주는 미니수조와 해양생물을 직접 만져볼 수 있는 터치풀, 직경 11m의 대형 원통수족관을 갖췄으며, 해양 체험관에서는 원격조정 보트와 요트레이서 등해양스포츠를 간접 체험할 수 있다.

    해양과학관은 심해잠수정을 활용한 심해저 광구개발, 양광시스템과 심해탐사, 남극 생태계연구, 얼음바다속 생물자원연구 등을 소개한다.

    박물관 1층에 위치한 해양도서관은 시원한 바다 전망에다 해양도서 2만여 권과 멀티미디어실을 갖추고 있으며, 국립중앙도서관, 국회도서관 등과 네트워크로 연결해 자료를 원격 열람할 수도 있다.

    박물관 야외는 다양한 문화공연과 결혼식이 가능한 야외공연장으로 활용되며, 어린이를 위한 무료 교육프로그램과 어린이 도서관도 운영된다.

    한편 개관식은 9일 오후 2시 권도엽 국토해양부장관과 허남식 부산시장, 지역구 국회의원과 학계·예술계 관계자 등이 참석한 가운데 열릴 예정이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