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벨기에 만화 ''탱탱'' 인종차별 논란 지속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세계일반

    벨기에 만화 ''탱탱'' 인종차별 논란 지속

    뉴스듣기

    스필버그 영화화로 유명세..원고측 1심 패배에도 항소의지

    벨기에의 인기 만화 `탱탱의 모험''의 인종차별 논란이 계속 확산되고 있다.

    벨기에 브뤼셀 지방법원은 지난 10일 현 인종차별금지법 기준에 비춰볼 때 탱탱 시리즈 중 하나인 1946년작 `콩고에 간 탱탱''이 인종혐오를 의도한 것으로 볼 수 없다며 판매 금지 소송을 기각했다.

    법원은 "이 만화는 식민주의적 사고가 지배적인 시대인 1946년에 나왔으며, 흑인에 대한 위협적, 적대적, 경멸적 분위기를 조성하려는 의도가 있지 않다는 게 명백하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소송을 제기한 비엔베누 음부투 몬돈도 씨와 변호인은 1심법원의 판결은 이해할 수 없는 것이라고 비판하며 항소할 것임은 물론 대법원이나 유럽인권법원까지 가서라도 투쟁할 것이라고 밝혔다.

    콩고계 벨기에 시민인 음부트 씨는 지난 2007년 이 만화책이 인종비하적 표현으로 가득 차 있다며 발매를 금지해 달라는 소송을 법원에 냈다.

    콩고가 벨기에의 식민통치를 받던 시절에 나온 이 만화엔 흑인 원주민이 탱탱과 강아지 뒤에 엎드려 "백인은 매우 위대하며 신령스럽다"고 말하는 등 노골적인 백인우월주의 시각이 곳곳에 깔려 있다

    음부투 씨는 이 만화가 "흑인은 미개하다"는 생각을 갖게 만든다면서 판매 중지를 요구했다.

    앞서 지난 2007년 영국 인종 차별위원회는 "만화 그림과 글에 매우 심한 인종적 편견이 담겨져 있다"며 판금을 요구했었다.

    이후 영국에선 이 만화책은 성인 만화 코너에 전시돼 있으며 겉 포장엔 "내용이 불쾌감을 줄 수 있다"는 경고문이 붙어 있다.

    탱탱 시리즈는 벨기에의 만화 작가 조르주 레미(1907~1983·필명 에르제)가 1929년 신문의 어린이 부록에 실은 연재 만화다.

    1930년 첫 단행본 `소비에트에 간 탱탱''을 시작으로 꼬마 기자 탱탱과 그의 강아지 밀루가 전 세계를 모험하는 이야기를 그린 이 만화 시리즈는 150여 개 언어로 번역돼 전세계에서 매년 200만 권이 팔리는 고전이 됐다.

    또 미국 영화감독 스티븐 스필버그는 지난해 `탱탱의 모험: 유니콘호의 비밀''을 애니메이션 영화로 선보이고 2탄을 준비 중이다.

    그러나 탱탱 시리즈는 흑인 뿐만 아니라 아시아와 아메리카 원주민들도 어리석고 야만적인 이미지로 묘사하는 등 비백인 사회에 대한 지식이 극히 빈약하거나 왜곡됐다는 비판을 끊임없이 받았다.

    원작자인 에르제 역시 생전에 한 언론 인터뷰에서 "소비에트와 콩고에 간 탱탱 등을 그릴 당시 나는 부르주아 사회의 편견에 젖어 있었고 아프리카 흑인들은 `덩치 큰 어린애''라는 게 내가 아는 전부였다"며 문제점을 시인한 바 있다.

    choibg@yna.co.kr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