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북한 대동신용은행, "외국계 지분 중국 회사에 매각"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통일/북한

    북한 대동신용은행, "외국계 지분 중국 회사에 매각"

    뉴스듣기

    "외국계 합작기업, ''하나전자 JVC''에 투자 집중"

    하나전자 제품
    북한에 본사를 둔 외국계 합작은행인 대동신용은행이 외국계 지분을 중국 회사에 매각했다.

    미국의 소리 방송에 따르면 대동신용은행의 대주주인 피닉스 커머셜 벤처스는 지난26일 자사 웹사이트를 통해 "대동신용은행이 외국계 지분을 중국의 세척용품 제조업체인 나이스 그룹에 매각하고 은행의 외국인 이사들은 즉각 사퇴했다"고 밝혔다.

    웹사이트에 따르면, "2010년과 올해 사이 대동신용은행 지분의 70%는 전문 투자관리자들이 운영하는 한 회사가 소유하고 관리했으며, 나머지 30%는 북한의 조선대성은행이 소유했다"고 전했다.

    이번 매각과 관련해 대동신용은행 최고경영자인 니겔 코위 씨는 웹사이트에서 "피닉스 커머셜 벤처스가 대주주인 또 다른 외국계 합작기업, ''하나전자 JVC''에 깊이 관여하고 있다"고 밝혔다.

    코위 씨는 "하나전자JVC가 그동안 탄탄한 성공을 누려왔다며, 대동신용은행과 ''하나전자 JVC'' 가운데 어느 하나에 초점을 맞추기 위한 결정이 필요하게 됐다" 밝혔다.

    외국인 투자자들의 상업 활동을 촉진하는 것을 주요 업무로 하는 대동신용은행은 지난 1995년 ''페레그린 대성 개발 은행''이라는 이름으로 설립됐으며, 북한 은행 가운데 처음으로 외국계 기업을 대주주로 두고 있다.

    네이버채널 구독 이벤트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