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학·연 협력모델 GRAST에 ''당 분석 연구센터'' 설립

뉴스듣기


대전

    학·연 협력모델 GRAST에 ''당 분석 연구센터'' 설립

    뉴스듣기
    애질런트(Agilent) 6530

     

    국내 최초의 학·연 협력모델로, 대전의 한국기초과학지원연구원과 충남대학교가 공동으로 설립한 분석과학기술대학원(GRAST)에 아시아 지역에서는 처음으로 신약 분석을 맡을 ''당 분석 교육연구센터''가 들어선다.

    GRAST(원장 정광화)은 23일 오후 미국의 계측기기 전문기업인 애질런트 테크놀로지스(한국지사 김승열 대표)사로부터 8억여 원 규모의 첨단 분석장비를 지원 받아 애질런트사의 아시아·태평양 지역 ''당분석 연구교육센터'' 역할을 수행한다는 내용의 양해각서(MOU)를 체결하고 대학원 내에서 현판식을 갖는다고 22일 밝혔다.

    이에 따라 GRAST는 애질런트사로부터 ''애질런트(Agilent) 6530''이라는 질량 분석장비를 지원 받아 바이오 신약 내 물질의 세포에 붙어있는 당(Glycomics)을 분석하는 연구를 비롯해 암을 포함한 각종 난치성 질병의 바이오마커 개발 및 진단 연구를 수행하게 된다.

    세계적 계측장비 업체인 애질런트사는 이번 MOU를 계기로 생물에서 뽑아낸 세포나 조직으로 만든 의약품인 바이오시밀러(Biosimilar) 및 바이오 신약개발 분야에서 급성장하고 있는 우리나라와 아시아 지역 시장 진출를 위한 기반을 확보하게 됐다.

    애질런트사가 당 분석 과학기술 분야에서 아시아 지역 대학과 MOU를 체결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GRAST 정광화 원장은 "전 세계 단백질 의약품 시장의 60%가 당 단백질 의약품으로 시장 규모가 약 400억 달러로 추산되고 있으며, 국내에서도 바이오시밀러 분야의 연구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면서 "이번 MOU를 통해 GRAST가 당 분석과학 기술분야에서 세계적인 교육·연구기관임을 인정받을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