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사기도박'' 꼼짝마! 카드식별앱 등장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기타

    ''사기도박'' 꼼짝마! 카드식별앱 등장

    뉴스듣기

    국과수 ''치트 파인더'' 개발

    스마트폰으로 사기도박 카드를 식별해낼 수 있는 ''국가 공인'' 애플리케이션이 선보였다.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은 24일 스마트폰 카메라로 카드를 촬영하면 특수 잉크가 묻어있는지 감별하는 ''치트 파인더'' 프로그램을 개발, 올해초 대한민국 명의로 특허를 출원했다고 밝혔다.

    문서영상과 영상분석실 직원 5명에 4개월 연구 끝에 개발한 ''치트 파인더''는 별도의 장비 없이 스마트폰만으로 현장에서 이른바 ''목카드''를 식별해낼 수 있다는 게 최대 장점이다.

    지금까지 ''목카드'' 식별을 위해선 2억 5000만원이나 하는 ''VSC5000''이란 장비가 필요했다.

    국과수 관계자는 "비가시광선 영역의 잉크를 소프트웨어만으로 검출하는 앱이 개발된 건 이번이 처음으로 알고 있다"고 설명했다.

    경찰은 ''치트 파인더''를 일선에 보급, 사기 도박 단속에 활용할 계획이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