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문화 일반

    문화를 파는 전통 시장, 3곳 추가

    뉴스듣기

    문화체육관광부는 ''문화를 통한 전통시장 활성화 사업(이하 ''문전성시'')''으로 올해 새로 3개소를 추가했다. 올해 새롭게 선정된 시장은 ''''남문시장(서울 금천구)'''', ''''홍성전통시장(충남 홍성군)'''', ''''남부시장(전북 전주시)''''이며, 약 7 대 1의 경쟁을 뚫고 선정되었다.

    ''''문전성시''''는 문화체육관광부에서 2008년부터 추진한 전통 시장 살리기 프로젝트로, 지난해까지 전국 16개 시장에서 전통 시장 고유의 ''''맛'''', ''''멋'''', ''''흥''''을 되살리며 새로운 활기를 불어넣고 있다.

    문화체육관광부는 ''''문전성시''''가 4년 차에 접어드는 만큼 시장과 문화가 결합된 다양한 사업모델을 발굴하는 데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잊혀가는 지역 5일장부터 홍대 프리마켓, 와우 책시장과 같이 주민과 지역의 예술가가 함께 참여하여 장을 여는 문화장터까지 사업범위를 확대하여 다양한 시장의 가치를 발굴하고, 시장을 관광 자원으로 만들 수 있는 새로운 시장 활성화 정책을 마련할 계획이다.

    문전성시, 지역경제를 살리다! - 총매출액 12.8% 증가

    한편, 문화체육관광부가 경희대 산학협력단(책임연구원 이충기 교수)에 의뢰하여 2010년 ''''문전성시''''가 지역경제에 미치는 경제적 파급 효과를 분석한 결과, 시장평균 매출액이 약 12.8% 증가하는 등 지역경제를 살리는 가시적 성과가 나타났다.

    ''''문전성시'''' 지원 후 매출액은 약 101억 원이 증가(사업 전 789억원→ 사업 후 890억원)하였으며, ''''문전성시'''' 지원으로 직간접적으로 유발된 순 생산 파급 효과를 금액으로 환산하면 지원액의 약 3.4배인 184억 원이었으며, 이에 따른 부가가치의 파급 효과를 금액으로 환산하면 약 80억 원이었다. 또한 약 346명이 취업을 해 취업 파급 효과도 컸던 것으로 분석되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