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단독]배우 유동숙, 신종플루 사망…로마 영화제 다녀온 직후 발병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연예 일반

    [단독]배우 유동숙, 신종플루 사망…로마 영화제 다녀온 직후 발병

    뉴스듣기

    ''메이드 인 부산'' 영화 ''심장이 뛰네'' 주연 맡아

    adf
    "평생 배우가 겪어야할 고통은 모두 겪은 그녀가, 그래도 가장 행복한 순간 갑자기 눈을 감게 됐습니다. 이제 떠나 보내줘야겠지요?"

    영화 <심장이 뛰네>의 메가폰을 잡은 허은희(동의대 교수)감독이 어렵게 첫마디를 열었다.

    그녀는 오는 16일 부산의 한 극장에서 첫 관객 시사회를 앞두고 주연배우인 유동숙(37)씨와 함께 무대에 오르지 못하게 됐다.

    평생 무명으로 살아오다, 최근 <심장이 뛰네>로 세계 영화계의 이목을 집중시켰던 유동숙씨가 돌연 세상을 떠났기 때문이다.

    연극과 영화를 넘나드는 연기파 배우인 유동숙(37)씨를 ''예기치 못한'' 죽음으로 몰고간 것은 신종플루에 의한 폐렴호흡곤란 증후군 심근염.

    지난 11일 세상을 떠난 여배우의 죽음은 그 후로도 일주일 이상 세상에 알려지지 않았다.

    유 씨는 영화 <심장이 뛰네>가 제5회 로마국제영화제 특별경쟁부문에 초청되면서 지난 25일 이탈리아 로마로 출국해 일주일간의 일정을 소화하고 지난달 31일 귀국했다.

    이후 몸살과 호흡곤란 증세를 겪던 이씨는 이 달 2일 서울 고려대 안암병원으로 옮겨졌고, 입원 9일 만인 11일 오후 10시 결국 운명을 달리했다.

    병원으로 옮겨질 당시 이씨는 호흡이 거의 없어 심장기능이 10% 밖에 활동하지 못해 심폐소생술을 받을 만큼 위중했고, 중환자실에서도 의식불명상태였던 것으로 알려졌다.

    유씨는 로마에서의 출장 기간 중 신종플루에 걸려 귀국 직후 폐렴호흡곤란을 겪다 심근염으로 숨진 것으로 전해졌다.

    부산여자대학교 무용학과를 졸업한 뒤 연극무대로 데뷔한 유동숙씨는 그동안 독립장편기획영화[사자성어中-원적외선]에서 주연인 옹녀역과 문승욱 감독의 장편영화[지독한 증후군-접촉]에서 지연역을 맡는 등 장편영화와 독립영화, 연극, 모델로 활동해 왔다.

    유동숙씨의 유작이 된 영화 <심장이 뛰네>는 포르노적 일탈을 경험하는 여성의 성을 강렬하게 표현한 작품으로 여성으로 살아간다는 것이 의미, 정체성을 찾아가는 여성의 여정을 그리고 있다.

    이 영화는 지난 9월 로스앤젤레스 국제영화제 ''심사위원 특별 언급상''을 받았고 같은 달 열린 와인컨트리국제영화제에서는 ''베스트 오브 베스트'' 영화로 선정됐는가 하면, 지난달 열린 로마국제영화제 특별경쟁부문에 진출해 미국시장 배급이 결정되기도 했다.

    무명생활을 벗고 세계무대의 화려한 데뷔를 앞둔 비운의 여배우는 유작 <심장이 뛰네>만 남기고, 세상을 떠나게 됐다.

    마지막 작품을 함께한 허은희 감독은 "영화 한장면 한장면 마다 유동숙씨가 안나오는 장면이 없고, 영화촬영기간동안 유씨는 배우로서 모든것을 바쳐 영화를 만들었는데 갑자기 세상을 떠났다는게 믿기지 않는다. 몸의 반쪽이 떨어져 나간 느낌"이라면서 "로마 영화제에 참석하는 동안 유동숙씨와 특별한 시간을 보냈고, 동숙씨도 생애 배우로서 이처럼 행복한 적은 처음이라며 함박웃음을 지었는데 믿기지 않는다. 부디 고통없는 곳에서 편히 잠들길 바랄 뿐"이라고 말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