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이모저모] 대만 언론도 박정민에 ''관심''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연예 일반

    [이모저모] 대만 언론도 박정민에 ''관심''

    • 2010-10-01 08:00
    뉴스듣기

    공항에는 200여 팬 나와 뜨겁게 환영

    ㅇㄹ
    그룹 ''SS501'' 시절부터 대만에서 큰 인기를 얻어 온 박정민이 30일 대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중화권 진출을 본격적으로 알렸다. 9월 29일부터 10월 1일까지 2박 3일간 대만을 찾은 박정민에게 현지 언론과 팬들의 뜨거운 관심이 쏠렸다.

    ○…300여 팬 공항서 박정민 맞아

    박정민이 기자회견을 위해 대만에 입국한 29일, 타이페이 타오위안 국제공항에는 200여 팬들이 박정민을 뜨겁게 맞았다. 이들은 박정민의 이름이 쓰인 플래카드 등을 준비해 와 열렬한 환영 인사를 했다. 팬들은 스쿠터와 택시 등을 이용해 박정민의 뒤를 따르기도 했다. SS501 활동 당시부터 대만에서 뜨거운 인기를 얻었던 박정민은 식지 않은 인기를 공항에서부터 느꼈다.

    ○…현지 언론, 박정민 소식 크게 다뤄

    중화권 수많은 언론들이 박정민의 대만 일정을 비중있게 보도했다. 30일 기자회견에는 GTV, CTS TV, STAR TV, 신화통신, 피닉스 TV, 상해 동방TV, 중국시보, 자유시보 등 중화권 많은 언론들이 찾았다. 빈과일보 등 언론은 박정민의 입국 소식부터 발빠르게 전했다.

    ○…박정민, 베드신은 ''코믹리츠''사 회장과?

    30일 기자회견에서 대만 취재진이 ''어떤 대만 여배우를 아느냐''고 묻자 박정민이 양승림, 서희원 등 대만의 여배우 이름과 함께 CNR미디어의 대만 협력사이자 ''유성화원'' 등 유명 드라마를 제작한 ''코믹리츠'' 사의 미녀 CEO 시지병 회장 이름을 댔다. 이에 취재진은 그 중 누구와 베드신을 찍고 싶냐고 짓궂은 질문을 던졌다. 이에 박정민은 시지병 회장이라고 답해 웃음을 안겼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