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韓美, 천안함 ''단호 대응'' 재확인…제재 수위는 조절(?)

뉴스듣기


청와대

    韓美, 천안함 ''단호 대응'' 재확인…제재 수위는 조절(?)

    뉴스듣기

    게이츠 美국방 "천안함·연합훈련, 韓주도 따를 것"

     

    한국과 미국이 이달 중순 이후 서해상에서 실시될 해상.공중 기동훈련과 대잠수함훈련을 한국군 주도로 실시할 것으로 알려졌다.

    로버트 게이츠 미국 국방장관은 5일 ''''한미간 대(對) 잠수함 합동훈련 시기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에 회부된 천안함 사태 처리 문제에 대해 한국 정부가 주도하면 이를 따르겠다"고 말했다.

    게이츠 장관은 이날 오전 싱가포르 샹그릴라 호텔에서 이명박 대통령을 접견한 자리에서 이같이 밝혔다고 이동관 청와대 홍보수석이 전했다. [BestNocut_R]

    군 관계자는 이와 관련해 ''''전날 김태영 국방장관과 게이츠 장관의 양자대담에서 연합훈련 등을 한국군이 주도하고 미군이 지원하는 형태로 실시한다는 데 합의했다''''고 밝혔다.

    또 ''''극단적인 대북 제재에는 신중해야 한다''''는 데 공감한 것으로 전해져 한미 양국이 중국, 러시아 등 주변국과의 군사 관계를 고려해 수위조절에 나선 것이라는 분석을 낳고 있다.

    게이츠 장관은 그러나, 북한의 도발에 대해 책임을 물어야 한다는 입장에는 변화가 없음을 분명히 했다.

    게이츠 장관은 이날 이 대통령과의 접견에서 "(북한의) 도발을 좌시하면 추가도발 가능성이 있어서 이번 (천안함) 사태를 그냥 넘어가선 안된다"며 "도발에는 응분의 조치가 따른다는 것을 보여줘야 한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6자회담 재개와 관련해서도 "북한의 무력 공격에 대해 응분의 대가를 치르게 하지 않고 6자회담이 재개되면 자칫 보상으로 비춰질 수 있다"고 지적했다.

    한편, 이 대통령은 이날 접견에서 "재미있는 것은 ''''미군 오폭설'''' 같은 것이 나도는 것"이라고 말했고, 이에 게이츠 장관은 "어제 샹그릴라 대화에서 ''어떻게 북한의 소행이라고 확신할 수 있느냐''는 질문이 나오는 것을 보고, 저런 것은 다 정치적 배경이 있는 질문이라고 생각했다"고 답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