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비파곶에 연어급 잠수정" 구글 위성사진 공개 (종합)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국방/외교

    "비파곶에 연어급 잠수정" 구글 위성사진 공개 (종합)

    뉴스듣기

    ㄴㄴ
    연어급 잠수정의 존재여부를 놓고 남북이 치열한 설전을 주고 받는 가운데 북한 서해 비파곶 잠수함 기지에 길이 29미터 규모의 연어급 잠수정 6척이 정박중인 구글 어스 위성사진이 31일 공개돼 관심을 모으고 있다.

    지난 2006년 위성으로 촬영된 비파곶 잠수함 기지에는 길이 29미터 규모의 연어급 잠수정 6척과 길이 37미터 규모의 상어급 잠수함 1척, 길이 75미터 규모의 로미오급 잠수함 3척이 정박해 있는 모습이 선명하게 나타나 있다.

    북한 비파곶기지는 천안함 민군 합동조사단이 천안함 침몰 이틀전 북한 상어급 잠수함 2척이 사라져 천안함을 침몰시킨 잠수정이 발진한 곳으로 지목해온 기지다.

    구글에서 확인한 이 사진은 지난 2006년 9월19일 위성이 촬영한 것으로 밝혀졌다. 앞서 국방부는 30일 천안함 조사 결과와 관련해 ''130톤급 연어급 잠수정을 보유하고 있지 않다''는 등의 북한 주장들을 조목조목 반박한 바 있다.

    국방부는 이날 북한의 주장에 대한 설명자료에서 ''130톤급 잠수정을 보유하고 있지 않다''는 북한 국방위원회의 주장에 대해 "북한이 수년 전 특정 중동 국가에 수출한 사례를 확인했고 130t급 잠수정이 식별된 영상정보 사진도 확보하고 있다"고 밝혔다.

    국방부는 또 "한미가 북한의 잠수함정을 구분하기 위해 연어급 및 상어급으로 명명했으며 북한에서는 사용하지 않을지 모르나 이는 세계적으로 통용되는 명칭"이라며 북한에서는 연어급.상어급이라는 명칭을 사용하지 않는다는 북측 주장을 반박했다.

    구글 어스가 공개한 사진은 북한에 연어급 잠수정이 존재하지 않는다는 북측 주장이 거짓임을 명백히 입증하는 동시에 우리측 주장에 힘을 실어주는 것으로 이에 대한 북한의 반응이 주목된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