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유인촌 ''아이패드 소동'' WSJ까지 실려 ''국제망신''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IT/과학 일반

    유인촌 ''아이패드 소동'' WSJ까지 실려 ''국제망신''

    뉴스듣기

    ''한국 공무원의 아이패드가 일으킨 소동'' 글 자사 블로그 게재

    1
    유인촌 문화체육부장관의 ''불법 아이패드'' 소동이 결국 미국 월스트리트 저널(WSJ)까지 실려 국제적인 망신을 초래했다는 비난의 목소리가 일고 있다.

    WSJ은 현지시간으로 ''한국 공무원의 아이패드가 일으킨 소동(South Korean Official''s iPad Causes a Stir)''이라는 제목의 글을 26일 오전 자사 블로그에 게재했다.

    WSJ 스탭이 올린 이 글은 "한국의 통신규제기관(방송통신위원회)은 아이패드 사용을 승인하지 않았다"면서 "유 장관이 애플 아이패드를 꺼내든 순간 문제가 벌어졌다"고 설명했다.

    글은 ''연구용으로 전자책 업체가 들여온 아이패드를 빌려왔다''는 유 장관의 해명을 자세히 실은 뒤 "원칙적으로 유 장관이 무선통신 기능을 사용하지는 않았기 때문에 위법행위를 했다고는 볼 수 없다"는 해석을 내놨다.

    특히 WSJ는 방통위 관계자의 말을 빌어 "한국에서 아이패드를 사용하려면 방통위의 허가를 받아야 한다"면서 "심지어 개인적인 용도로 아이패드를 구입한 사람조차 규제기관으로 가서 기기가 국내 규정에 맞는지 확인하는 절차를 거쳐야 한다"고 국내 규제현실을 설명했다.

    한국과 해외 누리꾼들은 원문에 십여 개의 댓글을 달아가며 국내 전파기기 규제정책에 대한 비판을 쏟아내고 있다.

    더 클릭!



    한 누리꾼은 "해외에서 사는 한국인으로서 이런 뉴스에 실린 사람이 한국인이라는 것이 부끄럽다"고 개탄했고, 또 다른 누리꾼은 "한국의 얼리어답터들은 주문한 아이패드가 세관에 묶여 있다는데 분노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한편 유 장관은 지난 26일 오전 ''전자출판 육성방안''과 관련해 열린 열린 문광부 브리핑에서 아이패드를 보면서 브리핑을 진행했고, 일부 누리꾼들은 ''불법행위''를 이유로 유 장관 등 3명을 중앙전파관리소에 신고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