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3.3㎡당 중·대형 전셋값 역전…강남서도 확산

뉴스듣기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카카오톡 URL



부동산

    3.3㎡당 중·대형 전셋값 역전…강남서도 확산

    뉴스듣기

    비강남권은 소.대형간 역전도 빈발

    ㄴㄴ
    올해 들어 서울의 중소형 전세 아파트의 공급 대비 수요가 급증하면서 강남 지역에서 중형 아파트의 3.3㎡당 전셋값이 대형을 넘어서는 사례가 확산하고 있다.

    강남, 서초, 송파 등 강남 3구에 있는 아파트 대부분은 수도권에서 빠르게 퍼지는 3.3㎡(전용면적 기준)당 중.대형 전셋값 역전 움직임에도 그동안 면적대가 클수록 가격이 높은 양상을 보여왔다.

    하지만, 결국 강남권에서도 시장 불안에 따른 전세 이동 자제와 공급 대비 수요급증 등의 요인이 겹치면서 이 같은 현상이 심화한 것으로 보인다.

    23일 부동산 114(www.r114.co.kr)에 따르면 지난달 26일 기준으로 3.3㎡당 전세가격을 면적대 별로 비교한 결과 서울 서초구의 중형(60-85㎡) 평균 전셋값은 1천13만원으로 대형(85㎡ 초과) 평균인 1천12만원을 넘어섰다.

    송파구는 지난달 말 중형(60-85㎡) 평균 가격이 921만원으로 대형(85㎡ 초과) 평균인 828만원과의 격차가 100만원 가까이 벌어졌다.

    서초구 전셋값 평균은 지난 1월까지만 해도 중형(1천3만원)이 대형(1천6만원)에못미쳤으나 지난달에 결국 중.대형간 가격 역전이 일어난 것이다.

    서초구는 최근 잠원 동아 81㎡형의 3.3㎡당 전세가격이 1천375만원으로 109㎡형(1천328만원100만원)을 앞섰고 방배 1차 현대홈타운은 82㎡형이 1천40만원으로 138㎡형(988만100만원)을 추월했다.

    그러나 강남구는 같은 기간에 중형 평균 가격이 1천8만원으로 대형(1천180만원)에 못미친 것으로 조사됐다.

    이와 함께 강남 3구를 제외한 서울 내 곳곳에서는 소형(60㎡ 이하) 가격이 중형을 넘어서 대형까지도 앞서는 것으로 나타났다.

    더 클릭!

    강북구의 경우 3.3㎡당 소형 평균 전셋값이 514만원으로 중형(486만원)과 대형(437만원)을 모두 넘어섰으며 관악구도 소형 가격이 646만원으로 중형(594만원), 대형(543만원)을 앞섰다.

    소.대형 전셋값 역전은 구로구, 금천구, 동대문구, 동작구, 서대문구, 성동구, 성북구, 중구, 중랑구에서도 뚜렷하게 나타났다.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