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통합 창원시'' 출범 준비작업 본격화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경남

    ''통합 창원시'' 출범 준비작업 본격화

    뉴스듣기

    통합 창원시 설치 법안 국회 통과…예산 확보가 문제

    ㅁㅇㄹ
    통합 ''창원시 설치법안''이 국회를 통과하면서 통합시 출범을 위한 구체적인 준비 작업이 본격화되고 있다.

    통합시 출범준비단과 3개시 통합시실무지원단은 창원시 설치 법률안의 국회 통과와 함께 실무작업에 분주해지고 있다.

    준비단은 가장 먼저 통합시의 행정조직과 기구 설치 작업에 착수했다.

    준비단은 일단 구청의 경우, 창원 2개, 마산 2개, 진해 1개 등 5개의 일반구와 구청을 두기로 했으며, 통합시에는 광역자치단체 기준인 9개 국을 설치하기로 했다. 또, 구청장을 2급, 국장을 3급으로 하기로 하는 등 보직 간부 공무원의 직급 상향도 함께 검토 중이다.

    출범준비단은 이 같은 기본안을 마련해 행정안전부에 전달했으며, 앞으로 행정안전부와 계속 협의해 나가기로 했다.

    또, 3개시 통합시실무지원단을 중심으로 통합시 청사와 구청사, 의회청사 확보도 서두르고 있다.

    통합시 본청사는 창원시청으로 결정된 만큼 현 청사의 남는 공간을 최대한 활용하고, 시설을 보완해 재배치하기로 했으며, 의회 청사는 현 의회청사를 리모델링하는 방안을 추진중이다.

    구청사는 구청이 3개에서 5개 사이로 확정될 것에 대비해 3개 시의 공공건물을 임대하는 방안을 찾고 있다.

    6월 초순까지 부서별 배치계획을 수립해 6월 말까지 부서 배치를 완료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통합시 자치법규 정비작업도 진행되고 있다.

    지원단은 천3백여건에 이르는 3개시의 조례와 규칙, 훈령.예규 가운데 중복되거나 유사한 법규를 통합하고, 개별법규를 확대시행 또는, 폐지여부를 결정하는 한편, 통합시에 걸맞는 신규 법규도 발굴할 예정이다.

    3개 시의 정보시스템 통합작업도 추진된다.

    추진 전담반과 실무협의회를 구성해 모두 87개의 각종 시스템 가운데 우선 44개의 시스템을 우선 통합대상으로 결정한 뒤, 시스템을 통합해 비용을 최소화하기로 했다. 6월까지 부서별 시스템 통합 작업을 마치고, 7월 1일부터는 통합 정보시스템을 운영한다는 계획이다.

    이밖에, 안내표지판의 정비나 개청식과 경축행사 준비도 조만간 시작할 예정이다.

    하지만, 문제는 수백억 원대에 이를 것으로 추산되는 예산 확보 방안이다.

    창원시 설치법안은 통과 됐지만, 지원 특례 조항들이 빠지면서 예산 확보와 관련한 구체적인 근거가 마련되지 않았기 때문이다.

    이에 따라, 중앙정부에 통합비용과 관련한 예산을 특별교부세로 지원해 줄 것을 요청하는 한편, 예산 확보가 늦어진다면 3개 시에서 임시로 예산을 마련해 사용하기로 했다.

    창원시 실무지원단 관계자는 "통합과 관련해 정부가 지원하겠다고 약속한 부분이 있기 때문에 국비 지원을 계속 요청하는 동시에, 예비비 사용 등의 대책을 마련하는 중"이라고 말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