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대출 못받는 신불자, 온라인서 돈 빌리세요

뉴스듣기


IT/과학

    대출 못받는 신불자, 온라인서 돈 빌리세요

    뉴스듣기

    파란-팝펀딩, 813만 금융소외계층 대상 ''착한재테크'' 서비스 오픈

     

    KTH(대표 서정수)가 운영하는 포털 파란이 국내 P2P 금융업체인 팝펀딩과 제휴를 맺고 금융소외계층을 위한 사회적금융 ''착한재테크'' 서비스를 처음으로 선보인다.

    ''착한재테크(wealth.paran.com/)''는 제도권 금융 기관을 이용할 수 없는 813만 금융소외계층이 온라인상의 개인간 거래를 통해 소액 생활 자금을 대출받을 수 있도록 중개하는 P2P서비스(돈이 필요한 사람과 돈을 빌려줄 사람을 만나게 해 주는 인터넷 금융 서비스)다.

    이용 방법은 간단하다.

    돈을 빌리는 사람이 생활 자금이 필요한 이유와 상환 계획, 자신이 원하는 금액과 이자율을 사이트에 제시하면, 개인 투자자들이 입찰에 참가해 조건에 맞을 경우 낙찰, 돈을 빌려주게 된다.

    입찰 경쟁이 심할 경우 투자자가 더 낮은 이자율을 제시하는 ''역경매'' 방식으로 진행돼 대출자는 기존 대부업체보다 낮은 이자율로 돈을 빌릴 수 있고 투자자들은 기존 금융 상품보다 높은 수익률을 기대할 수 있다.

    투자금액은 경매당 최대 99,000원, 최대투자한도 1,000만원으로 제한해 위험을 최소화했으며, 대출은 50만원부터 300만원까지 50만원 단위로 받을 수 있다.

    ''착한재테크'' 페이지에 들어가면 ''투자하기'', ''채권거래'', ''빌리기'', ''학자금 후원'' 등의 메뉴를 통해 해당 서비스가 낯선 이용자들을 위한 상세한 설명이 제공되며 ''마이존'', ''커뮤니티'' 메뉴를 통해 나의 투자 및 수익 상황을 체크할 수 있으며, 다른 투자자들과 대출 여부에 대해 논의하고 대출자들의 이용 후기를 통해 그들의 생활이 변화하는 모습을 직접 확인해 볼 수도 있다.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