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단독]MB "지자체 호화청사, 뜯어고치든지 팔아라"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청와대

    [단독]MB "지자체 호화청사, 뜯어고치든지 팔아라"

    뉴스듣기

    해당 지자체장 "선거 통해 심판의 대상돼야" 강하게 질타

    1
    이명박 대통령이 논란이 된 일부 지방자치단체의 호화 청사를 지적하며 뜯어고치든지 아니면 민간에 매각하라고 강하게 질타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대통령은 특히 호화청사를 지은 지방자치단체장들을 겨냥해 "올해 지방 선거에서 심판의 대상이 되어야 한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대통령은 지난달 21일 청와대에서 진행된 지식경제부 등의 내년도 업무보고 중 가진 토론에서 "일부 지자체의 호화 청사를 에너지 효율이 높게 뜯어고치든지, 비용이 많이 들면 아예 민간에 팔아넘기고 다른 데로 가도록 해야 한다"고 정창섭 행정안전부 제1차관에 지시했다고 복수의 참석자들이 전했다.

    당초 이날 업무보고에 행안부는 참여대상이 아니었으나 이 대통령이 직접 이달곤 행안부 장관의 참석을 지시했고, 이 장관의 일정 때문에 정창섭 제1차관이 대신 참석해 혼쭐이 난 것.

    이 대통령은 "구청 건물을 쓸데없이 오페라 공연장처럼 로비 천장을 높게 짓고 유리로 만들 필요가 있느냐"며 "지금 건물로는 에너지 절약이 되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이 대통령은 또 "서울시장 시절 가 보니 구청장이 시장보다 훨씬 넓은 방을 쓰고 있더라"며 "당시 뉴욕 시장을 만나러 갔을 때 시장실에 4명이 들어가니 방이 꽉 찼다"는 일화를 소개한 뒤 "매우 부끄러웠다"고 말하기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청와대 관계자는 "청사는 국민을 위해 봉사하는 곳이지 무슨 공연장이 아니라며 대통령이 강하게 질책했다"고 전했다.

    "호화청사 지자체장, 심판의 대상돼야"

    이 대통령은 특히 호화청사를 지은 지방자치단체장들을 겨냥해 "이런 사람들은 여야 가릴 것 없이 올해 지방 선거에서 심판의 대상이 되어야 한다"고 말하기도 했다.

    업무보고에 참석한 정부 관계자는 "이 대통령은 호화 청사 문제에 대해 거듭 강조하고 지적했다"며 "대통령의 말씀이 100% 맞는 말씀"이라고 말했다.

    다른 관계자도 "대통령의 의지를 읽을 수 있었다"고 전했다.

    이 대통령의 거침없는 질타는 행정안전부를 상대로도 이어졌다.

    2
    행안부가 지식경제부의 부처별 에너지 실태 파악을 독려하지는 못할 망정 가로막았다며 지적한 것.

    이 대통령은 내년도 공공청사 에너지 소비 절감 목표를 3%로 잡은 행안부 보고에 대해 "행정 편의주의적, 관료적 발상"이라고 지적하며 "기존의 관료적 발상을 바꿔 10% 이상 줄이겠다는 목표를 세우지 않으면 실천이 따라올 수 없다"고 말했다.

    또한 "공무원이 너무 안일하다"며 "공무원이 먼저 솔선수범해 가야한다"면서 덴마크 코펜하겐 기후변화 정상회의에서 탄소배출 감축 행동과 관련해 강조한 ''''나부터''''(미 퍼스트·Me First) 운동을 거듭 강조했다.

    앞서 김은혜 청와대 대변인은 브리핑에서 "이 대통령이 지방자치단체 건물을 보면 설계단계부터 에너지 절감을 고려하지 않고 있다"며 "기본적으로 정부가 근본부터 달라지는 모습을 보여야 국민들이 따라올 것이다. 획기적인 변화를 선도해 달라"고 주문했다고 말했다.

    이 대통령의 강도높은 지적이 있자 행정안전부와 지식경제부는 지난 달 30일, 호화 청사 논란을 빚은 경기도 용인시청과 전북도청의 청사가 전국 지자체 청사 중 에너지 사용량이 가장 많다는 조사 결과를 서둘러 발표하기도 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