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남북정상회담, 납북자.식량지원 입장차로 무산"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국방/외교

    "남북정상회담, 납북자.식량지원 입장차로 무산"

    뉴스듣기

    지난 여름 이후 남북 간에 정상회담을 위한 실무급 접촉이 진행됐지만 국군포로와 납북자 송환문제, 대북 식량지원에 대한 양측의 입장 차이로 별다른 성과를 거두지 못한 것으로 20일 전해졌다.

    특히 지난 8월 고(故) 김대중 전 대통령 서거에 조의를 표하기 위해 방한한 북측의 ''특사조문단''이 남북정상회담 의사를 전달한 것으로 알려진 이후 남북은 세차례 이상 실무급 접촉을 가진 것으로 알려졌다.

    대북 소식통에 따르면 남북은 지난 10월 임태희 노동부 장관과 김양건 노동당 통일전선부장의 ''싱가포르 회동''을 계기로 정상회담 개최와 관련한 일부 의견 접근을 이뤘다.

    그러나 이후 진행된 11월 당국간 후속 협의에서 쟁점 현안에 대한 이견을 해소하지 못해 합의 도출에 실패했다.

    북한은 지난 8월 특사조의사절단과 10월초 평양을 방문한 원자바오(溫家寶) 중국 총리 등을 통해 남북정상회담에 대한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의중을 전달한 것으로 전해졌다.

    10월 중순 정상회담 가능성 타진을 위해 이뤄진 ''임태희-김양건'' 회동에서 남북은 북한의 6자회담 복귀와 대북 쌀 10만톤 지원 문제, 국군포로.납북자의 고향 방문 등을 의제로 연내에 정상회담을 개최하는 방안을 협의했다고 소식통들은 전했다.

    이후 11월 7일과 14일 개성에서 통일부 간부와 북한 통전부 간부간에 후속 협의가 진행됐지만 국군포로.납북자 송환, 대북 식량지원 문제 등을 놓고 의견을 좁히지 못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남측은 정상회담을 계기로 국군포로와 납북자를 일부라도 송환할 것을 북측에 요구했지만 북측은 "의거 월북자는 있어도 남측이 주장하는 국군포로.납북자는 없다"며 거부 입장을 밝혔다고 소식통들은 전했다.

    또 북측은 대규모 쌀 지원을 원했지만 우리 측은 남북관계의 전반적인 진전 상황 등과 연계해 식량지원을 추진할 수 있다는 입장을 고수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함께 정상회담과 향후 남북대화에서 북핵 문제를 본격적으로 논의해야 한다는 우리측 주장에 북측은 ''핵문제는 남북대화에서 다룰 수 없다''며 난색을 표한 것으로 전해졌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