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日 오자와 "불행한 현대사 사죄"…묵은 앙금 해소되나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국회(정당)

    日 오자와 "불행한 현대사 사죄"…묵은 앙금 해소되나

    뉴스듣기

    "과거를 초월해 한 · 일간 친선관계와 연대감 필요"

    방한 중인 일본 정계의 실력자, 오자와 이치로(小澤一郞) 민주당 간사장이 한일간 과거사에 대해 사죄의 뜻을 밝혔다.

    오자와 간사장은 12일 국민대 학술회의장에서 가진 ''새로운 한일관계와 그 역할을 담당할 리더의 육성''이라는 주제의 특강에서 "한일 양국 관계의 현대사 중에 불행했던 시대에 관해 사죄한다"고 말했다.

    그는 "양국의 관계 속에서 현대사 중에 불행했던 시대가 있었다"면서 "이에 관해 일본과 일본 국민의 한 사람으로 여러분에게 사죄하지 않으면 안 되는 역사적 사실이 있다"고 언급했다.

    오자와 간사장은 그러면서도 "그런 과거사만을 계속 말하고 생각하면 한일 양국의 장래에 어떠한 좋은 결과를 가져올 수 없다"고 말하고, "젊은 분들은 과거의 여러 문제를 초월해 한일 양국의 친선 관계와 연대감이 필요하다는 인식을 갖고 있을 것으로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앞서 하토야마 유키오 일본 총리도 지난 10월 방한 당시 "일본의 새 정부는 역사를 직시할 수 있는 정권"이라고 말한 바 있어, 한일간 묵은 쟁점들이 해소될 전기가 마련되는 것 아니냐는 기대를 낳고 있다.

    한편 열렬한 바둑팬인 오자와 간사장은 강연 뒤 오후에는 서울의 한 호텔을 찾아 조훈현 9단과 대국을 벌이기도 했다.

    그는 이날 저녁 이명박 대통령과 만찬을 함께 하며 양국 현안을 두루 논의하고 13일 오전 일본으로 귀국할 예정이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