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李대통령, ''로봇영상'' 동원 4대강 비판 정면 반박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청와대

    李대통령, ''로봇영상'' 동원 4대강 비판 정면 반박

    뉴스듣기

    "21세기에 수질 악화 계획 하겠나…토목공사가 전부 나쁜가"

    이명박 대통령은 27일 밤 TV와 CBS라디오 등을 통해 전국에 생중계된 ''''특별생방송-대통령과의 대화''에서 4대강 사업에 대해 영상자료 등을 활용하면서 수질악화, 복지.일자리 예산 축소 등 야당의 비판을 조목조목 반박했다.

    이 대통령은 "너무 반대를 위한 반대를 한다. 토목공학 공부하는 사람들이 전부 나쁜가"라면서 "우리를 너무 과소평가하는 것은 좋지 않다"는 등 직설적인 표현을 동원하면서 공세적인 태도를 보이기도 했다.

    또 "야당에서 경부고속도로를 요즘과 비슷한 이유로 목숨 걸고 반대했고 청계천 복원에 대해 반대도 많았지만 완공된 다음에 다 찬성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 대통령은 아울러, ''''김대중 정부와 노무현 정부 시절 각각 43조원와 87조원을 들여 수해방지 대책, 신국가 방재시스템 구축 방안을 마련했지만 반대가 없었다''''며 "20조원이 들어가는 4대강 사업은 빨리 해야 예산도 절감할 수 있다"고 밝혔다.

    이어, 복지예산 축소 비판에 대해선 "내년도 예산에서 유일하게 복지예산이 8.6% 올라간다"며 "4대강 전체 예산을 복지에 쓰라고 하는데 그것이 포퓰리즘 아닌가"라고 역공을 폈다.

    또, 4대강 사업이 대운하 전단계라는 야당의 공세에는 "대선 당시 대운하 공약을 반대 여론이 많아 계획을 바꿨다"며 "운하는 다음 대통령이 필요하다고 판단하면 다음 정권이 하는 것"이라며 공을 넘겼다.

    이 대통령은 "대한민국은 강 복원 기술이 세계 최고인데 정부가 21세기에 수질이 나빠지는 계획을 하겠는가"라며 "초보 엔지니어들도 현장을 둘러보면 이렇게 되는구나라고 말할 것"이라고 자신감을 내보였다.
    네이버채널 구독 이벤트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