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구속된 안 국장 부인 "한상률 3억 요구했다"

뉴스듣기


법조

    구속된 안 국장 부인 "한상률 3억 요구했다"

    뉴스듣기

    "남편 대구지방국세청장 근무 당시…거절 이유로 강등"

     

    미술품을 기업에 강매한 혐의로 구속된 국세청 안 모 국장의 부인이 한상률 전 국세청장이 자신의 남편에게 3억 원의 금품을 요구했다고 폭로했다.[BestNocut_R]

    부인 홍 모씨는 남편이 대구지방국세청장으로 근무하던 재작년 12월 한 전 청장이 정권실세에게 금품을 건네야 한다는 명목으로 10억 원이 필요하다며, 이 가운데 3억 원을 마련해 줄 것을 요구했다고 주장했다

    홍 씨에 따르면 안 국장은 당시 요구를 거절했다는 이유로 대구국세청장보다 두 단계 낮은 직급으로 강등인사조치됐으며, 이듬해 다시 한 전 청장으로부터 같은 요구를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국세청이 미술품 강매 혐의로 구속된 안 국장을 직위 해제하고 징계 수순을 밟을 예정이다.

    앞서 서울중앙지검 특수1부(김기동 부장검사)는 부인 홍 씨가 운영하는 미술관을 통해 세무조사 대상기업에 미술품을 고가에 사도록 한 혐의로 안 씨를 구속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