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CBS설립자, 외국인 최초로 ''방송인 명예의 전당''에 올라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미디어

    CBS설립자, 외국인 최초로 ''방송인 명예의 전당''에 올라

    뉴스듣기

    보도기능 강화로 CBS를 자유.민주언론으로 성장시킨 장본인


    CBS의 설립자이자 초대 사장인 감의도(본명 에드워드 오토 디캄프) 목사가 외국인으로서는 처음으로 ''방송인 명예의 전당''에 오른다.

    한국방송영상산업진흥원은 제5회 ''방송인 명예의 전당'' 헌정자로 감의도 목사와 장종선 전 동양방송 이사 겸 여의도제작본부장을 선정했다고 19일 밝혔다.


    감의도 목사는 조선말 한국에 파송된 미국 선교사의 아들로 서울에서 태어나 유, 청년시절을 한국에서 보냈으며, 미국으로 건너가 프린스턴 대학에서 신학을 공부하고 1937년 선교사가 되어 한국으로 돌아왔다.

    감 목사는 서울, 전주, 청주 등지에서 선교활동을 벌이다 신사참배를 반대하는 설교를 한 죄로 일경에 체포되어 5개월간 옥살이를 했으며, 1941년 8월에 국외로 추방당했다.

    이후 감 목사는 컬럼비아대 대학방송국에서 방송 실무와 이론을 익힌 후 한국에 기독교방송을 세우기 위해 1948년 다시 한국으로 돌아와 1954년 12월 15일 우리나라 최초의 민영방송인 CBS를 설립해 한국방송사에 민영방송시대를 개척했다.

    그는 이후 1976년 정년퇴임까지 22년간 CBS 방송국장 및 사장으로 재직하면서 CBS의 지역네트워크인 대구, 부산, 광주, 전북방송을 개국시켜 지역발전과 사회계몽에도 크게 기여했다.

    특히 CBS의 보도기능을 강화해 CBS를 자유․민주언론으로 성장시켜 한국 민주주의와 언론발전에 큰 영향을 끼쳤다.

    감 목사는 한국 방송발전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아 1962년에는 정부로부터 대한민국 문화공로훈장을 수상했으며, 1976년 퇴임후 미국으로 돌아가 생활하다 2001년 10월 향년 90세의 일기로 별세했다.

    또 한국 TV 미술의 선구자로 불리는 장종선씨는 1961년 KBS 텔레비전 방송국에서 TV 미술을 시작하면서 불모지나 다름없었던 60년대 한국 TV 무대 미술을 개척하는 데 기여했다.

    ''방송인 명예의 전당''은 방송진흥원이 방송 발전에 공을 세운 방송인을 선정해 업적과 명예를 기리기 위해 마련한 것으로 제5회 헌정식은 방송의 날인 9월3일 열릴 예정이다.



    CBS문화부 양승진기자 jin720@cbs.co.kr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