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조선·동아 vs 경향·한겨례…극과극 친일사전 평가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국회(정당)

    조선·동아 vs 경향·한겨례…극과극 친일사전 평가

    뉴스듣기

    [포인트뉴스]"대한민국 정통성 갉아먹기" vs "긍정적 평가"

    ''안성용 기자의 포인트 뉴스''는 오늘의 주요뉴스 핵심을 ''쪽집게''처럼 집어 준다. [편집자주]

    일제 강점 36년 동안 자행됐던 친일행위를 단죄하기 위해 반민특이가 1948년에 제헌국회에 설치됐다가 이듬해인 1949년 이승만 정부에 의해 강제 해산됐다.

    그 뒤 51년 만에 민간에 의해 친일.반민족행위자와 일정 직위 이상의 부일 협력자 4,389명의 행적을 담은 친일인명사전이 우여곡절 끝에 8일 발간됐다.

    친일인명사전을 바라보는 언론의 시각은 극과 극이다. 경향신문과 한겨레신문은 긍정적인 평가를 하고 있는 반면 동아일보와 조선일보는 좌파인사들에 의한 대한민국 정통성 갉아먹기라고 비난했다.

    경향신문과 한겨레 신문은 9일자 신문 1면 머릿기사와 해설 기사, 사설 등을 통해 친일인명사전 발간에 큰 의미를 부여하면서 친일사전은 과거 단죄가 아니라 미래를 위한 것이라는 점을 분명히 했다.

    하지만 조선일보와 동아일보의 논조는 사뭇 다른데 방응모씨와 김성수씨 등 두 신문의 창립자가 친일인명사전에 수록된 것과 무관치 않아 보인다.

    동아일보는 일반 기사에서는 친일인명사전 발간에 대해 한 줄도 언급하지 않은 채 친일사전 발간작업을 평가절하 했다.

    특히 고려대 설립자이기도 한 인촌 김성수 선생이 총독부 기관지에 징병 권고문을 게재한 데 대해 "당시 글들은 조선사회의 지도적 인사들을 전쟁동원에 앞세우기 위해 이름을 도용한 것이었다"며 권고문 게재 사실 자체를 부인했다.

    박정희 전 대통령의 친일 행적에 대해서도 "친일의 책임을 묻기가 어려운 계급인 만주국 중위인데도 명단에 올렸다"며 "경제 발전 주역에 대한 모욕주기로 의심된다"고 비난했다.

    하지만 만주국이 일본의 괴뢰국이었다는 사실 천하가 다 알고 있고, 당시 중위 계급이 지금의 초급 장교와 다르다는 반론은 민족문제연구소가 제기한 바 있다.

    박정희 전 대통령에 대해 일제에 충성을 맹세하는 혈서를 쓴 사실도 새롭게 밝혀졌지만 사설에서는 언급하지 않았다.

    그런가하면 친일인명사전을 주도한 민족문제연구소 임헌영 소장에 대해 남민전 사건에 투옥된 전력이 있다며 색깔론을 제기하면서 남민전이 대법원에서 반국가단체로 확정판결 받은 공산주의 지하조직이었다는 셜명까지 친철하게 해주고 있다.

    그러나 남민전 관련자들이 민주화 운동관련자로 인정받았고, 요즘 주가를 높이고 있는 이재오 국민권익위원장도 남민전 사건에 연루됐었다는 사실은 빼놓고 있다. 강도는 덜 하지만 조선일보의 사설도 동아일보의 논조와 비슷해서 이번 친일사전발간이 대한민국의 정통성을 다시 갉아 먹었다고 비판하고 있다.

    민족문제연구소가 어떻게 대응할지 주목되는 부분이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