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정치 일반

    김구라 ''막말 방송'' 논란

    뉴스듣기

    dd
    막말 방송으로 논란을 빚은 MC 겸 개그맨인 김구라 씨가 22일 국회 문화체육관광방송통신위 국정감사에서 도마 위에 올랐다.

    한나라당 진성호 의원은 방송통신심의위 이진강 위원장에게 "가장 막말을 많이 하는 연예인이 누군지 아느냐"며 상임위장에서 김구라 씨가 지난해 KBS 2TV `스타 골든벨'' 등에서 욕설을 하는 장면을 자료화면으로 상영했다.

    방송에서는 김 씨의 "이런 ×같은 경우", "이런 개××야" 등의 발언이 여과 없이 나왔다.

    진 의원은 "이 장면은 성인 대상 케이블 심야프로그램이 아니라 청소년 시간대에 방송되는 것"이라며 "방송법에는 막말하는 연예인의 출연제한을 하지 않을 경우 방송사는 과태료를 물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또 "KBS 이병순 사장은 개그맨 출연에는 개입하지 않느냐"며 "KBS는 아름다운 한국말을 위해 열심히 노력한 방송사인데 욕설한 연예인은 출연에서 빼달라"고 촉구했다.

    진 의원에 따르면 지난 6월 방통심의위가 발표한 지상파 3사 심야 오락프로그램의 막말 방송 위반내역에서 프로그램 1회당 평균 김구라씨 42.3회, 윤종신씨 32.8회, 최양락씨 21.5회를 위반했다.

    같은 당 성윤환 의원도 "최근 지상파방송에서 불륜, 패륜 등 건전치 못한 남녀관계와 비정상적인 가족관계를 주된 내용으로 하는 막장드라마와 반말, 비속어, 고성이 남발하고 있다"며 "출연자들의 신변잡기식 주제로 공적 영역인 방송을 사담화하는 막말 방송이 증가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한편 민주당 김부겸 의원은 김제동 씨의 도중하차와 관련, "김 씨가 방송에서 특정 정당을 옹호한 발언이 있었느냐"며 "대중예술인에 대해 표현의 자유, 사상의 자유를 보장해줘야 한다"고 밝혔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