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현대-北, 이산가족 상봉·금강산 관광재개 등 합의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경제 일반

    현대-北, 이산가족 상봉·금강산 관광재개 등 합의

    뉴스듣기

    5개항 교류사업 동의…"관광에 안전 보장될 것"

    남북
    현대그룹과 북한 조선아시아태평양평화위원회는 ''올해 추석 금강산 이산가족 상봉'' 등 5개항의 교류사업에 합의하고, 이를 담은 공동보도문을 17일 발표했다.

    북한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발표된 공동보도문은 "우리 민속명절인 올해 추석에 금강산에서 북과 남의 흩어진 가족, 친척의 상봉을 진행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공동보도문은 또 "중단된 금강산 관광을 빠른 시일 안에 재개하고 금강산 제일봉인 비로봉에 대한 관광을 새로 시작하기로 했다"며 "김정일 국방위원장이 취해준 특별조치에 따라 관광에 필요한 모든 편의와 안전이 철저히 보장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남측 인원들의 군사분계선 육로 통행과 북측지역 체류를 역사적인 10.4선언 정신에 따라 원상대로 회복하는 데도 합의했다.

    이에 따라 지난해 ''12.1조치''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개성공단 지역 출입문제가 해소될 전망이다.

    양측은 공동보도문에서 "군사분계선 육로통행이 정상화되는 데 따라 개성관광을 곧 재개하고 개성공업지구사업을 활성화해 나가기로 했다"고 밝혔다.

    보도문은 또 "현대는 백두산관광을 위한 준비사업이 추진되는 데 따라 관광을 시작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보도문은 "김정일 위원장이 현정은 회장 일행을 오랜 시간 면담하고 따뜻한 담화를 하면서 현정은 회장의 청원을 모두 풀어주었다"고 밝혔다.

    이어 보도문은 "쌍방은 역사적인 6.15공동선언과 10.4선언에 따라 북남관계를 개선하고 민족공동의 번영을 위한 협력사업을 적극 발전시켜나갈 의지를 표명했다"고 덧붙였다.

    현대그룹 관계자는 "이에 대해 아직 (현정은 회장이 있는 평양측으로부터) 연락받은 것이 없다"고 밝혔다.

    현대아산 관계자는 "아직 평양측과 연락이 안돼서 내용파악이 안되고 있다"고 밝혔다.

    한편, 현정은 회장은 방북 엿새만인 16일 김정일 국방위원장과 오찬 회동을 가졌다.

    북한 조선중앙방송은 "김정일 위원장이 현정은 회장 일행을 위해 오찬을 마련했으며, 김양건 노동당 통일전선부장이 배석했다"고 소개했다.

    현 회장은 김 위원장을 면담하고 금강산 관광 문제 등에 합의함에 따라, 17일중 귀환할 것으로 예상된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