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이스라엘군 "레바논 공격계획 승인"…전면전 수순?



국제일반

    이스라엘군 "레바논 공격계획 승인"…전면전 수순?

    이스라엘군 사령관, 레바논 공격 작전 계획 승인
    "전면전 벌어지면 헤즈볼라 파괴, 레바논도 타격"

    연합뉴스연합뉴스
    이스라엘군이 레바논 무장 정파 헤즈볼라를 겨냥해 '레바논 공격 계획'을 승인했다. 지난해 10월 가자지구 전쟁 발발 이후 양측의 무력 충돌이 계속되는 상황에서 전면전으로 치닫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더 커졌다.
     
    19일(현지시간) 타임스오브이스라엘 등에 따르면, 이스라엘군은 성명을 통해 북부 사령관인 오리 고딘 소장과 작전참모인 오데드 바시우크 소장이 전황 평가 회의를 가진 뒤 레바논 공격을 위한 작전 계획을 승인했다고 밝혔다. 또 지상군 준비 태세도 서두르기로 했다고 전했다.
     
    이스라엘군의 이번 레바논 공격 계획 승인이 본격적인 전면전을 위한 조치인지가 초미의 관심이다. 이스라엘군의 키리야티 예비군 기갑여단과 226 예비군 공수여단은 최근 레바논 내 전투를 가정한 2주간의 훈련을 마쳤다고 밝힌 바 있다.
     
    특히 헤즈볼라는 지난 11일 이스라엘군의 레바논 남부 공습 과정에서 최고위급 지휘관 탈레브 압둘라 등이 사망한 이후 이틀 연속 수백발의 로켓과 드론을 동원해 이스라엘 북부를 공격하면서 긴장감을 고조시켰다.
     
    헤즈볼라는 가자지구 전쟁이 중단되지 않을 경우 이스라엘에 대한 공세를 멈추지 않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스라엘도 전투기 등을 동원해 헤즈볼라의 주요 시설을 공습하는 등 강력히 대응하고 있다.
     
    이스라엘은 헤즈볼라의 공격이 이어지자 헤즈볼라는 물론 이를 제지하지 않는 레바논과 헤즈볼라를 지원하는 이란에 경고했다. 이스라엘 카츠 이스라엘 외무장관은 "전면전이 벌어지면 헤즈볼라는 파괴될 것이며 레바논도 심각한 타격을 받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오는 11월 대선을 앞두고 있는 미국은 전면전 가능성에 부담을 느끼고 있다. 조 바이든 대통령은 에이머스 호크스타인 특사를 레바논 수도 베이루트에 급파했다. 
     
    오크스타인 특사는 "이스라엘과 헤즈볼라의 무력 충돌은 충분히 오래 지속됐다"면서 "이 갈등을 외교적으로 조속히 푸는 것이 모두의 이해와 관련이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전날엔 이스라엘에서 베냐민 네타냐후 총리와 요아브 갈란트 국방부 장관 등을 면담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