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부산 중부경찰서 신청사 준공 또 연기 "사업비 증액 탓"



부산

    부산 중부경찰서 신청사 준공 또 연기 "사업비 증액 탓"

    부산경찰청, 추가 공사비 증액 신청
    오는 8월에서 연말로 준공일 연기

    부산 중부경찰서. 김혜민 기자 부산 중부경찰서. 김혜민 기자
    침수와 설계 변경 문제로 여러 차례 공사 중단을 빚어온 부산 중부경찰서 신청사 건립 사업이 예산 확보 문제로 또다시 연기됐다.
     
    18일 부산경찰청과 기획재정부 등에 따르면 부산세관 맞은편 7천 ㎡ 부지에서 공사가 진행 중인 중부경찰서 신청사 사업 준공 일자가 오는 8월에서 연말로 연기됐다.
     
    준공일이 미뤄진 건 사업비 증액 문제 때문이다.

    부산경찰청은 신청사 완공에 추가로 54억 원가량의 사업비가 필요하다고 판단해 기획재정부에 공사비 증액을 신청했다.
     
    사업비 증액 항목은 관급자재와 사격장 등 30억 원, 현장 여건에 따른 공사비 6억 원, 공사 기간 연장에 따른 안전관리성 품목 18억 원 상당이다.
     
    부산경찰청은 사업 추진 당시 사업비 규모가 엄격히 제한돼 일부 항목을 제외한 뒤 추가 편성하기로 조달청과 협의한 대로 사업비를 추가 신청했다는 입장이다.
     
    한편 1969년 지어진 중부경찰서는 건물 노후화와 비좁은 사무 공간 등 문제로 신청사 건립이 추진됐다. 현재 부산본부세관 맞은편에 지하 2층, 지상 5층 규모로 지어지고 있다.

    당초 중부경찰서 신청사는 2020년 10월 완공을 목표로 2018년 착공했다.

    하지만 공사 중 침수가 발생하는가 하면, 우수 설비 설계 문제로 중구청과 갈등을 빚다 결국 설계를 변경하면서 준공일이 여러 차례 연기된 바 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