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노컷뉴스

내일 서울서 한중 외교안보대화 열린다…한반도 문제 논의

국방/외교

    내일 서울서 한중 외교안보대화 열린다…한반도 문제 논의

    연합뉴스연합뉴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18일 방북하는 가운데 같은 날 우리나라와 중국의 고위 외교안보 당국자들이 회동한다.

    외교부는 한중 양국의 외교부와 국방부가 오는 18일 서울에서 '한중 외교안보대화'를 개최할 예정이라고 17일 밝혔다

    우리나라는 김홍균 외교부 제1차관이, 중국은 한반도를 포함한 아시아 지역 양자 업무를 담당하는 쑨웨이둥 외교부 부부장(차관)이 수석대표로 자리한다.

    아울러 이승범 국방부 국제정책관과 장바오췬 중앙군사위 국제군사협력판공실 부주임도 각각 대표단을 이룬다.

    외교부는 "외교안보대화에서 양국은 양자관계, 한반도 문제, 지역 및 국제정세 등 상호 관심사에 대한 의견을 교환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한중 외교안보대화'는 외교부와 국방부가 참여하는 2+2 대화 협의체로, 지난달 한중일 정상회의를 계기로 열린 윤석열 대통령과 리창 중국 국무원 총리의 양자 회담에서 합의된 사안이다.

    2013년과 2015년 국장급에서 열렸데, 이번에 차관급으로 격상돼 처음 개최되는 것이다.

    양측은 이번 회동에서 양국관계는 물론, 푸틴 대통령의 방북을 포함한 한반도 정세 등에 대해 의견을 나눌 것으로 예상된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