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노컷뉴스

네덜란드, 英 꺾은 아이슬란드 4-0 완파…더용은 유로 출전 좌절

네덜란드, 英 꺾은 아이슬란드 4-0 완파…더용은 유로 출전 좌절

네덜란드 캡틴 버질 판데이크. 연합뉴스네덜란드 캡틴 버질 판데이크. 연합뉴스유로 2024를 앞둔 네덜란드의 상승세가 무섭다.

네덜란드는 11일(한국시간) 네덜란드 로테르담의 페예노르트 스타디움에서 열린 아이슬란드와 평가전에서 4대0 완승을 거뒀다. 이로써 네덜란드는 캐나다와 평가전 4대0 승리에 이어 두 경기 연속 4대0 승리와 함께 유로 2024를 시작하게 됐다.

네덜란드의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은 7위, 아이슬란드는 72위다. 하지만 아이슬란드는 지난 7일 유로 2024 우승 후보 중 하나인 잉글랜드를 1대0으로 격파한 만만치 않은 상대다.

네덜란드는 골 퍼레이드를 펼치며 마지막 모의고사를 완벽하게 치렀다.

전반 23분 뎀벨 덤프리스(인터 밀란)의 선제골을 시작으로 후반 세 골을 몰아쳤다. 후반 5분 버질 판데이크(리버풀)의 코너킥 헤더, 후반 34분 도니얼 말론(보루시아 도르트문트), 후반 추가시간 부트 베르호스트(호펜하임)이 연속 골을 터뜨렸다.

우승 후보군에서는 살짝 밀렸지만, 네덜란드는 유로 1988 이후 두 번째 우승에 도전한다. 앞선 유로 2020에서는 16강 탈락의 쓴 잔을 마셨다.

네덜란드는 폴란드, 오스트리아, 프랑스와 D조에 속했다.

다만 프렝키 더용(FC바르셀로나)의 결장이 아쉽다. 더용은 지난 4월 레알 마드리드와 '엘 클라시코'에서 오른 발목을 다쳤다. 로날드 쿠만 감독은 유로 2024 26명 명단에 더용을 포함시켰지만, 결국 출전이 좌절됐다. 네덜란드축구협회는 "더용이 시간과의 경쟁에서 졌다. 토너먼트에 출전할 수 없다"고 알렸다.

더용도 SNS를 통해 "유로에 뛰지 못해 슬프고, 실망스럽다. 몇 주 동안 열심히 재활했지만, 불행하게도 발목에게 더 많은 시간이 필요하다. 메이저 대회에서 나라를 대표하는 것은 꿈이고, 가장 큰 영광이다. 이제는 네덜란드를 응원하겠다"고 말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