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노컷뉴스

트럼프 '성추문 입막음' 34개 혐의 모두 유죄 평결…7월11일 선고

아시아/호주

    트럼프 '성추문 입막음' 34개 혐의 모두 유죄 평결…7월11일 선고

    맨해튼 배심원단, 34개 혐의에 대해 모두 '유죄'
    전·현직 대통령 유죄 평결 사상 최초
    법원 선고는 7월11일…공화당 전당대회 나흘 전
    최대 4년형 예측…트럼프 "계속 싸워나갈 것"

    연합뉴스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의 '성 추문 입막음 돈' 의혹 사건 형사재판의 배심원단이 30일 그의 34개 혐의를 모두 '유죄'로 판결했다.

    이날 뉴욕타임스(NYT)와 CNN 등 미국 주요 언론은 배심원단이 이날 오후 뉴욕 맨해튼 형사법원에서 심리를 마친 뒤 트럼프 전 대통령에게 제기된 34개 범죄혐의에 대해 모두 유죄라고 판단했다. 전·현직 미국 대통령이 유죄 평결을 받은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배심원단은 뉴욕 맨해튼 주민 12명으로 여성 5명, 남성 7명으로 구성됐다.

    후안 머천 판사는 7월11일 오전 10시(한국시간 오후 11시) 선고 공판을 열기로 했다. 이는 공화당 전당대회(15일) 나흘 전이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보호관찰 내지 최대 징역 4년형을 받을 수 있다고 앞서 NYT는 설명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전직 성인영화 배우 스토미 대니얼스의 성관계 폭로를 막기 위해 당시 개인변호사이자 '해결사'였던 마이클 코언을 통해 13만 달러(약 1억7000만 원)를 지급한 뒤 해당 비용을 법률 자문비인 것처럼 위장해 회사 기록을 조작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검찰은 이번 재판이 단순한 회계장부 조작이 아니라 2016년 미 대선에 영향을 미치기 위해 저질러진 별도의 선거법 위반 행위를 감추기 위해서였다는 점에서 트럼프 전 대통령이 받는 혐의가 중범죄에 해당한다고 보고 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평결이 나온 뒤 굳은 얼굴로 법정을 떠나며 "바이든 정부가 정적을 해치기 위해 이뤄진 일(This was done by the Biden administration in order to wound or hurt an opponent)"이라며 "계속 싸워나가겠다(We'll keep fighting)"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