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노컷뉴스

"30만㎞도 거뜬"…현대차·기아 E-GMP, 전기 택시 대중화 견인

자동차

    "30만㎞도 거뜬"…현대차·기아 E-GMP, 전기 택시 대중화 견인

    E-GMP 출시 이후 '전기차 택시' 13배 급증
    주행거리 늘어도 성능 여전…'내구성' 증명
    택시업계 "주행거리·전비·충전속도 등 강점"

    현대차 아이오닉5. 연합뉴스현대차 아이오닉5. 연합뉴스
    현대자동차그룹의 전기차 전용 플랫폼 E-GMP 기반 전기차 출시 이후 전기차 택시 등록 대수가 13배 증가했다.

    30일 한국자동차모빌리티산업협회에 따르면 E-GMP 기반 전용 전기차인 현대차 아이오닉 5와 기아 EV6가 시장에 출시된 2021년부터 2023년까지 3년간 국내에 등록된 전기차 택시는 3만3400대로 집계됐다. 같은 기간 신규 등록된 전체 택시는 11만1583대로 전기차 택시의 비중은 약 30%에 달한다.

    E-GMP 출시 이전인 2018~2020년 3년간 신규 택시 중 전기차의 비중은 2.3%로, E-GMP 기반 전용 전기차 출시 후 약 13배 급증한 것이다.

    최근 3년간 국내에서 전기차 택시로 가장 많이 등록된 차종은 1만4804대의 아이오닉 5다. EV6(7353대)와 아이오닉 6(3913대)가 각각 2위와 4위로 E-GMP 기반의 세 차종이 해당 기간 등록된 전체 전기차 택시의 78%를 차지했다. 전기차 구매를 고려하는 택시기사 4명 중 3명꼴로 E-GMP 기반 전용 전기차를 선택한 것이다.

    이외에도 기아 니로 플러스(4237대)와 니로 EV(2571대)가 각각 3위와 5위에 올랐다. 현대차 코나 일렉트릭(446대)이 6위로 뒤를 이어 내연기관 기반의 현대차·기아 전기차 역시 택시 업계로부터 다수 선택되며 준수한 상품성을 인정받았다.

    택시 업계 관계자는 E-GMP 전기차에 대해 "우수한 주행가능거리 및 전비, 400V·800V 멀티 급속 충전 시스템, 주행 성능과 정숙성이 강점"이라며 "낮은 연료비·유지비라는 전기차의 공통된 속성 외에도 E-GMP의 뛰어난 상품성이 택시 영업의 질을 높였다"고 평가했다.

    일일 운행거리가 긴 택시 영업 특성상 수십만㎞ 이상의 누적 주행거리를 기록해 전기차 내구성을 몸소 입증한 택시기사도 늘고 있다.

    기아 EV6. 연합뉴스기아 EV6. 연합뉴스
    지난 2021년 9월 EV6를 출고한 택시기사 김병철(50)씨는 2년 8개월 간 약 31만㎞를 운행했다. 최근 배터리 진단 평가를 받은 결과, 누적 주행거리 31만㎞를 넘긴 EV6의 배터리 수명은 97.3%를 기록해 여전히 신품과 같은 상태를 보여줬다.

    김씨는 "30만㎞ 넘게 타도 주행가능거리를 비롯한 모든 성능이 새 차처럼 그대로"라며 "완속 위주의 충전 습관이 비결이지만 전기차 전용 플랫폼 기반의 차량인 만큼 배터리 관리 시스템(BMS) 등 여러 기능들이 유기적으로 작용해 차량 자체적으로도 관리가 잘 되는 것 같다"고 말했다.

    지난 2022년 4월 아이오닉 5를 출고해 약 20만㎞를 달려온 택시기사 임채민(68)씨도 "E-GMP 전기차는 최고 수준의 에너지 효율성과 경제성이 강점"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아이오닉 5는 실제 운행시 전비와 주행가능거리가 공식 인증 수치보다 훨씬 높다"며 "연료비가 기존에 LPG 차량 운행할 때의 3분의 1 이하로 줄었다"고 말했다.

    현대차그룹 관계자는 "자동차가 곧 사무실이자 생계 수단인 택시기사에게 긍정적인 전기차 경험을 제공할 수 있어 뿌듯하다"며 "누구보다 오랜 시간 전기차를 운행하는 택시기사의 긍정적인 경험이 전기차에 대한 대중의 오해를 해소하고 전동화를 가속화할 것"으로 기대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