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광주

    화장실서 출산 뒤 유기한 20대母 구속…아이는 숨졌다

    20일 출산 뒤 유기…영아 이틀 만에 숨진 채 발견

    스마트이미지 제공 스마트이미지 제공 
    광주 한 아파트 상가 화장실에서 아이를 낳고 유기해 숨지게 한 20대가 구속됐다.

    광주경찰청 여성청소년범죄수사대는 아동학대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아동학대 살해) 혐의로 20대 여성 A씨를 구속했다고 30일 밝혔다.

    A씨는 지난 20일 광주 서구 광천동 한 아파트 상가 장애인화장실에서 자신이 낳은 남자 신생아를 변기에 유기해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인근 상가를 이용하다 산기를 느껴 이 화장실로 들어간 출산한 것으로 조사됐다.

    조사 결과 A씨는 혼인을 하지 않은 상태에서 경제적 여건이 안정적이지 않았으며 해당 화장실에서 홀로 아이를 출산한 것으로 드러났다.

    앞서 경찰은 아파트 관리사무소 관계자의 신고를 접수하고 현장에 출동했으며 이후 CCTV 영상 등을 토대로 지난 27일 A씨를 집에서 붙잡았다.

    A씨는 경찰에서 관련 모든 혐의를 인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경찰 조사에서 "양육 여건이 갖춰지지 않은 상황에서 홀로 아이를 키우기 두려웠다"는 취지로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의 부검 결과 등을 토대로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 중이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