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경제정책

    온실가스 '메탄' 분해세균 배양하는 기술 개발됐다

    핵심요약

    국립생물자원관, 메탄자화균 효과적 배양 성공

    석탄발전소 모습. 연합뉴스석탄발전소 모습. 연합뉴스
    환경부 소속 국립생물자원관은 온실가스인 메탄(CH4)을 알코올로 분해하는 세균을 효과적으로 배양하는 신기술을 개발해냈다고 29일 밝혔다.
     
    해당 기술은 메탄 분해 능력을 지닌 '메탄자화균'(methanotroph)의 배양 기법이다. 메탄자화균은 메탄을 알코올로 분해해 에너지원으로 이용하는데, 지금까지 60종이 학계에 보고돼 있다.
     
    메탄자화균은 온실가스를 줄이는 능력이 있지만 개체수가 적어 직접적 분리가 어려웠고, 온실가스 저감 기술 활용도 쉽지 않았다.
     
    국립생물자원관은 박희등 고려대 교수팀과 함께 미생물군집내 메탄자화균의 분포도를 최대 70%까지 높이는 방법을 개발해 올해 4월 특허 출원했다. 메탄 가스 주입 멤브레인(막)을 이용해 메탄자화균 밀도를 높인 농화배양 기술이다.
     
    연구진은 생물막 반응기를 이용해 메탄을 먹이로 하는 미생물만 막 표면에 부착해 성장시키는 방법으로 메탄자화균 분포도를 높였다. 또 메탄 주입속도 등 운영 조건에 따라 여러 종류의 메탄자화균을 선택적으로 증가시킬 수 있다는 것을 확인했다.
     
    메탄은 지구온난화지수가 이산화탄소(CO2) 대비 80배에 달하는 악성 온실가스다. 가축 사육장, 쓰레기 매립장, 하수처리장 등에서 주로 발생한다.
     
    국립생물자원관은 온실가스 저감을 위해 다양한 메탄자화균을 확보하는 한편, 메탄을 유기산 등 유용물질로 전환하는 후속 연구를 계속 진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