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노컷뉴스

추미애, 법사위 아닌 국방위 활동 예고…"박정훈 대령 지켜야"

국회/정당

    추미애, 법사위 아닌 국방위 활동 예고…"박정훈 대령 지켜야"

    "탐욕의 도가니 용인하지 않고 맞선 박 대령을 국민이 지키자"
    "12사단 얼차려 사망사건도 어처구니 없어…무지·무식·무도 고리 끊어내야"

    윤창원 기자윤창원 기자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당선인이 27일 채상병 사망 사건을 언급하며 "22대 국회 국방위원회에서 활동하겠다"고 밝혔다. 당초 강성 당원을 중심으로 강력한 대여 견제를 위해 추 당선인을 법사위원장에 앉혀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지만, 선을 그은 것이다.

    추 당선인은 이날 SNS를 통해 "박정훈 대령을 위해 기도한다. 진실은 의로운 사람을 결코 지나치지 않는다. 더디더라도 고통스럽더라도 외롭더라도 한 가닥 진실이 거대한 정의의 물결을 만들 것"이라며 "불의한 권력의 침묵의 카르텔, 더러운 탐욕의 도가니를 용인하지 않고 당당히 맞서 온 박 대령을 진실을 갈구하는 국민이 지키자"고 말했다.

    이어 "채상병 순직은 우연한 사고가 아니었다"며 "관료의 시선이 위로 향하고 아래를 보살피지 않은 부패 독재 권력의 풍토가 한 젊은 생명을 무참하게 버린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12사단에서 건강 이상징후에도 얼차려를 받다가 사망한 어처구니 없는 사건이 일어난 것도 이 정권의 병리적 풍토가 야기한 것"이라며 "무지, 무식, 무도한 고리를 끊어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앞서 강성 당원 사이에서는 추 당선인이 국회의장 후보 선거에서 고배를 마시자 법사위원장직을 맡아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강경파로 분류되는 추 당선인이 본회의 상정 전 마지막 관문 역할을 하는 법사위의 위원장을 맡아 정부·여당 견제를 위한 법안을 적극 통과시키도록 해야 한다는 취지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