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노컷뉴스

2억 들인 김호중 소리길…"뺑소니의 길? 철거해라" 봇물[이슈세개]

사회 일반

    2억 들인 김호중 소리길…"뺑소니의 길? 철거해라" 봇물[이슈세개]

    세계 이슈를 세개만 콕!

    1. 연이은 군 사망 사고에 조국 조국혁신당 대표가 "면밀히 살펴 따져보겠다"고 나섰습니다.
    2. 시예산 2억원을 들인 김호중 소리길이 존폐 기로에 섰습니다.
    3. 웹툰작가 겸 유튜버 침착맨이 민희진 어도어 대표에 대한 지지 탄원서를 썼다고 공개했습니다.

    군 잇단 사망 사고에 조국 "얼차려 군기 합리적인가"

    조국 조국혁신당 대표. 윤창원 기자조국 조국혁신당 대표. 윤창원 기자
    조국 조국혁신당 대표가 "육군 훈련병들의 잇단 죽음을 면밀히 살펴 따져보겠다"고 나섰다.

    27일 조 대표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리고 "어제 육군 훈련병이 '군기 훈련'을 받다가 숨졌고 지난 21일에는 또다른 훈련병이 훈련 중 수류탄 사고로 목숨을 잃었다"며 "21세기 대한민국에서 군대 간 청년들이 어이없는 이유로 죽는 상황을 납득할 수 없다"고 지적했다.

    이어 "요 며칠의 기사를 보면서 '어떤 청년이 흔쾌히 군대에 가고 싶겠나'란 생각을 했다"며 "제 아들은 무탈하게 병장 제대를 했지만, 제 아들이 군복무시 유사한 변을 당했다면 애비로서 심정이 어땠을지…"라며 희생당한 젊은이들을 향해 안타까움을 표했다.

    조 대표는 "2024년에 '얼차려' 란 방식으로 군기를 잡는 것이 합리적이고 시대에 맞느냐"고 비판하며 "국방의 의무를 수행하는 젊은이들의 인권을 제도적으로 보장하고, 불가피하게 발생하는 희생에는 합당한 보상이 있어야 한다. 면밀히 살펴 다져보겠다"고 강조했다.

    육군은 전날 강원도 인제군에 있는 한 신병교육대 소속 훈련병이 25일 오후 순직했다고 밝혔다. 육군에 따르면 해당 훈련병은 23일 동료 훈련병 5명과 군기훈련을 받다 쓰러져 민간병원으로 응급 후송돼 치료를 받아왔다. 군기훈련이란 지휘관이 군기 확립을 위해 장병들에게 지시하는 체력 단련 및 정신 수양 훈련 등을 말한다. 소위 '얼차려'로 불린다.

    앞서 지난 21일에는 세종시 금남면 육군 제32보병사단 신병교육대에서 훈련 도중 수류탄이 터져 훈련병 1명이 숨지고, 부사관 1명이 다쳤다.

    한편 조 대표는 석사장교 제도로 6개월 복무 후 전역했다.

    2억 들인 김호중 소리길…"뺑소니의 길, 철거해라" 봇물

    연합뉴스연합뉴스
    가수 김호중(33)씨가 음주 뺑소니 혐의로 구속되면서 경북 김천시 '김호중 소리길'을 철거해야 한다는 민원이 빗발치고 있다.

    27일 김천시 홈페이지 자유게시판에는 '김호중길 폐쇄' 관련 게시글이 50건이 넘게 올라오고 있다.

    시민들은 "김호중길 폐쇄해라" "김호중 음주운전의 길, 뺑소니의 길이냐" "당장 철거하라" 등의 글을 올리며 항의하고 있다.

    한 시민은 "음주운전을 숨기기 위해 여러가지 범죄까지 저질렀다"고 지적하며 "김호중 소리길을 그냥 두는 건 김천시가 범죄자를 두둔하는 지자체가 되는 것"이라며 철거를 촉구했다.
    김천시 홈페이지 캡처김천시 홈페이지 캡처
    김천시는 지난 2021년 시 예산 2억원을 들여 김호중이 졸업한 김천예술고와 교동 연화지를 연계해 '김호중 소리길'을 조성했다. 김천시는 이곳에 벽화와 포토존 등을 설치하고 관광 자원으로 홍보해왔다.

    김천시 측은 "철거 요구도 있지만 존치 요구도 이어지고 있다"며 "(철거 여부에 대해선) 사건을 지켜보고 있는 중이다"고 밝혔다.

    특정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도주치상, 위험운전치상), 도로교통법 위반(사고 후 미조치), 범인도피 방조 혐의를 받고 있는 김호중씨는 24일 구속됐다. 경찰은 다음주 중 사건을 검찰로 송치할 예정이다.

    침착맨 "민희진 지지 탄원, 내가 썼다" 라방서 직접 밝혀

    침착맨 유튜브 캡처침착맨 유튜브 캡처
    웹툰 작가 겸 유튜버 침착맨이 민희진 어도어 대표 해임을 반대하는 취지의 탄원서를 제출했다고 인정했다.

    그는 26일 '열받아서 못 살겠다'라는 제목으로 라이브 방송을 진행하며 "탄원서 쓴 거 나 맞다"고 밝히며 "그저 개인적인 마음으로 쓴 거다"고 말했다.

    앞서 하이브와 어도어의 법적 공방이 이어지며 양측을 지지하는 인사들의 탄원서가 제출됐는데, 이중 명단에 '이병견'이라는 이름이 공개돼 누리꾼들 사이에서 침착맨이 아니냐는 추측이 쏟아졌다. 침착맨의 본명은 이병건이다.

    침착맨은 "탄원서 제출자가 이병견이라고 나왔던데, 졸렬하게 나라는 사람을 숨기고 싶어서 그런건 아니다"라며 "서류를 낼 때 뒤편에 주민등록증 사본을 붙여 보냈는데 이유는 모르겠지만 이병견으로 올라갔다"고 해명했다.

    그는 탄원서를 쓴 이유에 대해 "하이브와 어도어 사이 관계나 잘하고 못하고는 모른다"면서도 "다만 해임이 안됐으면 하는 이유는 하나였다. 뉴진스와 민희진 대표님하고의 시너지가 너무 좋고 내가 만났을 때 되게 돈독해보였다"고 설명했다.

    이어 "탄원서를 쓰면 민희진 대표 쪽이냐, 탄원서를 안 쓰면 다른 쪽이냐" 반문하며 "해임에 관련된 일만 한번 기회를 줬으면 해서 탄원서를 쓴 거다"고 말하며 논란을 일축했다.

    현재 하이브는 경영권 탈취 의혹을 제기하며 민 대표를 업무상 배임 혐의 고발 후 대표이사 해임을 추진하고 있다. 오는 31일 민 대표 해임 안건을 다룰 어도어 임시주주총회가 열릴 예정인 가운데, 민 대표 측은 이를 막아달라며 법원에 의결 금지 가처분 신청을 낸 상황이다.

    이번주 법원의 가처분 결정을 앞두고 하이브와 민 대표 양 측은 경쟁적으로 법원에 탄원서를 제출하고 있다. 방시혁 하이브 의장, BTS의 프로듀서 피독, 하이브 자회사 소속 프로듀서 등이 하이브 측 입장을 지지하며 탄원서를 제출한 것으로 알려졌다. 반면 뉴진스 팬덤 1만명과 신우석 감독, 침착맨 등은 반대 입장으로 탄원서를 제출해 민 대표 해임 반대에 힘을 실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