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노컷뉴스

"이상순 순해서 결혼"…이효리, 부모 싸움에 상처 고백

방송

    "이상순 순해서 결혼"…이효리, 부모 싸움에 상처 고백

    방송 캡처방송 캡처'엄마, 단둘이 여행 갈래?'의 가수 이효리가 힘들었던 가정사를 고백했다.
     
    26일 첫 방송된 JTBC '엄마, 단둘이 여행 갈래?'에서는 이효리가 엄마와 경주로 첫 모녀 여행을 떠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효리는 엄마를 위해 적극적으로 여행을 리드하며 '효녀 이효리'로 변신해 감동을 안겼다.
     
    이날 방송에서 이효리는 바빴던 연예계 생활로 딸 역할을 제대로 하지 못한 것에 대한 아쉬움을 표하며 "이런 기회가 아니면 영원히 안 갈 것 같은 느낌"이라고 첫 모녀 여행을 하게 된 이유를 밝혔다. 엄마는 "효리하고 여행 가는 게 너무나 소중한 시간"이라면서도 다퉈서 마음을 다칠까 두려워했다. 반면 딸 이효리는 "인간 대 인간으로 가보고 싶다"라고 솔직한 포부를 전했다.
     
    즐거운 시간을 보낸 이후 두 사람은 저녁 식사를 즐기면서 서로에 대해 깊이 알아가는 시간을 가졌다. "맨날 안 먹는 모습만 보다가 잘 먹으니까 좋다"라는 엄마의 말에 이효리는 "집에 가면 마음이 편치가 않으니까 뭐가 잘 안 먹히는 것 같다"라며 "아빠, 엄마가 같이 있으면 지금도 무슨 일이 벌어질까 봐 긴장된다"라고 고백했다.

    엄마가 사과하자 이효리는 "엄마가 사과할 게 뭐 있냐, 아빠가 늘 먼저 시작을 하는데. 그래서 신랑을 순한 사람으로 골랐나 보다. 나랑 절대 안 싸울 것 같은 사람. 싸우는 게 너무 싫어서"라고 했다.

    엄마는 경제적으로 여유롭지 못했던 이효리의 어린 시절도 언급했다.

    그는 "(효리의) 아빠는 보자마자 눈부시고 환했다. 탤런트 같았다. 그땐 성격이 불같지 않았고, 편지로만 몇 번 연락하고 결혼했다. 손목도 한번 못 잡아보고 결혼한 것"이라며 "이발소를 하니까 항상 시간에 쫓겨 빨리 먹는 습관이 있다. 이발소에 딸린 진짜 조그만 방에 여섯 식구가 다 살았다. 효리는 새 옷을 한번 못 사줬고, 언니들 입던 것만 받아 입고 요구르트 한 병 못 사 먹이고 키웠다"라고 마음 아파했다.
     
    숙소로 향하는 길에 엄마는 "좋은 얘기만 하자"라며 다시는 안 올 기회에 서글픈 얘기는 하고 싶지 않다는 속내를 꺼냈다. 그러나 이효리는 "나한테도 소중한 기회"라며 엄마와 자신의 사랑을 확인하기 위해 자신의 어린 시절 상처를 대면하고 두려움을 물리쳐보고 싶다며 눈시울을 붉혔다.
     
    평범한 딸 이효리와 엄마의 진솔한 여행기가 펼쳐진 JTBC '엄마, 단둘이 여행 갈래?'는 매주 일요일 밤 9시 10분에 방송된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