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노컷뉴스

강형욱 침묵 깼다…"정말 죄송, 억측·비방엔 법적 조치"

문화 일반

    강형욱 침묵 깼다…"정말 죄송, 억측·비방엔 법적 조치"

    강형욱의 보듬TV 유튜브 영상 캡처강형욱의 보듬TV 유튜브 영상 캡처
    '개통령'이란 별칭으로 이름 높은 반려견 훈련사 강형욱이 이른바 '갑질' 논란에 대한 입장을 내놨다. 사건이 불거진 지 7일 만이다.

    강형욱은 24일 유튜브 채널 '강형욱의 보듬TV'에 올린 영상에서 "사실 여부를 따지기에 앞서 이런 소식으로 시끄럽게 만들고, 좋지 못한 소식을 전해드려 정말 죄송하다"고 고개를 숙였다.

    그는 "훈련사로서는 어떨지 모르겠지만, 그렇게 좋은 대표가 아니었던 것 같다"고 덧붙였다.

    CCTV로 직원들을 감시했다는 논란에 대해 강형욱은 "감시 용도가 아니"라며 "사람들이 있고 용품을 갖고 있기 때문에 언제든, 누구든 들어올 수 있는 곳이기에 저희 개들도, 훈련사 개들도 와 있던 곳이기에 CCTV는 꼭 있어야 했다"고 해명했다.

    명절선물로 배변 봉투에 햄 통조림을 넣었다는 데 대해서는 "발주 실수로 대형마트에서 판매하는 묶음상품이 온 것이다. 반품이 어려워 직원들이 나눠 가져갔다"며 "제가 줄을 세워서 배변봉투에 햄을 넣어드린 게 아니라 '여러분이 나눠 가지세요'라고 했고, 어떤 봉투를 써서 나눠 가졌는지는 모른다"고 말했다.

    화장실 가는 것까지 통제했다는 논란을 두고는 "(화장실이 고장 나) 옆에 있는 회사나 자주 가던 식당에 부탁했다"며 "왜 화장실을 통제하겠나. 말도 안 된다"고 반박했다. 그는 폭언 등 회사 내 인격모독, 직원에게 목줄을 던졌다는 주장 역시 부인했다.

    강형욱은 훈련 전에 강아지를 굶기는 등 동물 학대 논란에 대해 "반려견을 훈련에 데리고 올 때 미리 굶겨서 데려오라고 말한다"며 "가장 긍정적으로 교육할 수 있는 건 간식이나 사료를 주는 것이기 때문"이라고 해명했다.

    그는 반려견 레오를 방치했다는 논란에 대해 "레오는 마지막에 많이 아팠기 때문에 대소변이 범벅돼 있었던 게 맞다. 뒷다리를 아예 쓸 수 없는 상태였다"며 "회사에 데려와서 돌봐주고 물로 닦아주고 시간이 허락할 때마다 만져주고 같이 있어 줬다"고 설명했다.

    이어 "수의사와 몇 개월에 걸쳐 안락사를 논의했고, 정말 안 되겠다 싶어 날짜를 정해서 수의사에게 부탁해 회사에서 안락사를 시켰다"며 "그때 출근했던 직원들도 같이 (레오에게) 인사했다"고 부연했다.

    그러면서도 강형욱은 "억측하고 비방하시는 분들에게 그만 멈춰달라고 부탁드리고 싶다"며 "필요하다면 법적 조치도 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