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금융/증시

    한은 "내년 상반기까지 반도체 상승…우리 경제 견인"

    AI 붐 계기로 반도체 경기 반등…빅테크 경쟁에 HBM 수요 증가

    한국은행. 연합뉴스한국은행. 연합뉴스
    한국은행은 이번 반도체 경기가 내년 상반기까지 상승세를 지속해 우리 경제의 성장흐름을 견인할 것이라는 전망을 내놨다.
     
    한은 경기동향팀 최영우 과장과 최종호 조사역은 24일 '최근 반도체 경기 상황 점검' 보고서를 통해 이같이 전망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오픈AI의 챗GPT3.5 개발로 촉발된 AI(인공지능) 붐을 계기로 글로벌 반도체 경기는 지난해 초를 저점으로 반등을 시작했다. 국내 반도체 산업도 지난해 상반기 생산 물량이 증가로 전환하고, 하반기부터 수출이 늘어났다.
     
    특히 HBM(고대역폭메모리) 수요가 증가했다. AI 학습에 필요한 단순 반복연산에 강점이 있는 GPU(그래픽처리장치)와 함께 국내 업체가 거의 독점적으로 공급하는 고성능 HBM 수요가 늘면서 AI 붐이 발생했다.
     
    AI 붐으로 시작된 최근 상승기는 2016년 클라우드 서버 증설로 시작된 상승기와 유사한 모습의 국내 반도체 수출 추이가 관찰되고 있다.
     
    엔비디아 경쟁업체인 AMD가 최근 AI 반도체를 출시하고, 구글과 메타 등 서비스 중심의 빅테크도 자체 AI 반도체 개발에 나서는 등 빅테크간 AI 경쟁 심화로 관련 투자의 확대할 전망이다.
     
    여기에 온디바이스 AI 기술 적용도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AI 기능이 탑재된 갤럭시 S24가 판매 호조를 보이는 가운데 하반기 출시될 아이폰에도 AI 기능이 탑재될 것으로 알려져 관련 반도체 수요 확대가 가시화하는 모습이다.
     
    또 HBM 수율(양품 생산 비율)이 높은 생산 난이도로 다른 메모리 반도체에 비해 낮은 것으로 알려져 있고, 소수의 메모리 기업만 남아있는 상황에서 반도체 기업은 시장 불확실성에 대응하기 위해 점유율보다 수익성 확보에 나설 것으로 예상된다.
     
    이에 따라 한은은 "이번 반도체 경기가 내년 상반기까지 상승세를 지속할 것으로 판단되며, 더 길어질 여지도 있다. 국내 반도체 수출이 호조를 나타내면서 우리 경제의 성장흐름을 견인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국내 반도체 생산을 위한 설비 및 건설투자, 그리고 데이터센터 건설투자 등도 국내 경기에 긍정적 역할을 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