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노컷뉴스

'朴 최측근' 정호성, 대통령실 시민사회수석실 비서관으로

대통령실

    '朴 최측근' 정호성, 대통령실 시민사회수석실 비서관으로

    인사기획관직은 폐지 예정

    연합뉴스연합뉴스
    박근혜 전 대통령의 최측근으로 꼽혔던 정호성 전 청와대 부속비서관이 윤석열 대통령의 참모로 대통령실에 합류한다.

    정 전 비서관은 이르면 오는 24일 대통령실 시민사회수석실 3비서관으로 근무를 시작할 예정이다.

    현재 시민사회수석실은 사회통합비서관, 시민소통비서관, 국민공감비서관으로 구성돼 있다. 이러한 명칭이 1·2·3 비서관으로 바뀌면서 정 전 비서관은 국민공감비서관으로 불렸던 3비서관의 역할을 할 것으로 보인다.

    아울러 대통령 비서실장 직속인 '인사기획관' 자리가 폐지되고, 기존의 인사비서관과 인사제도비서관은 유지되는 등 추가적인 조직 개편도 단행될 것으로 알려졌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