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노컷뉴스

뺑소니 혐의 김호중…취재진 피해 경찰서 지하주차장으로 출석[영상]

사건/사고

    뺑소니 혐의 김호중…취재진 피해 경찰서 지하주차장으로 출석[영상]

    뺑소니에 음주운전 의혹 김호중
    21일 경찰 출석…취재진 피해 지하주차장으로 출석
    강남서 "특혜 주거나 본인이 요청한 것 아니다"
    경찰, 김씨 상대로 정확한 음주량 캐물을 예정

    연합뉴스연합뉴스
    뺑소니 혐의를 받는 가수 김호중(33)씨가 경찰에 출석했다. 다만 김씨는 취재진을 피해 경찰서 지하주차장으로 출석했다.

    김씨는 21일 오후 2시쯤, 서울 강남경찰서에 출석했다. 김씨는 정문에서 대기하던 취재진을 피해 차량을 타고 지하주차장을 통해 경찰서로 들어갔다.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다.

    김씨가 지하주차장을 거쳐 출석한 것에 대해 경찰은 "평상시 대로 한 것"이라며 "강남경찰서 같은 경우에는 설계 당시부터 피의자를 지하로 빼, 바로 올라올 수 있게끔 동선을 설계한 곳"이라고 설명했다. 강남서 관계자는 특혜 등을 주지 않았다는 말도 덧붙였다.

    경찰은 이날 김씨를 상대로 음주 경위와 음주량 등을 캐물을 예정이다.
     
    앞서 김씨는 9일 오후 11시 40분쯤 서울 강남에서 마주 오던 택시와 사고를 낸 뒤 그대로 달아났다. 이어 17시간 뒤에야 경찰서를 찾은 김씨는 음주운전 의혹에 대해서 강하게 부인했고, 콘서트도 강행했다.

    하지만 콘서트가 끝난 직후인 지난 19일, 돌연 음주운전을 인정했다. 김씨는 '사고 전 음주가 있었던 것으로 판단된다'는 내용의 국립과학수사연구원(국과수) 소견에 더해 음주 의심 정황이 속속 드러나자 음주운전을 시인했다.


    김씨가 음주운전을 인정했지만, 경찰 입장에선 사고 당시 김씨의 정확한 음주량을 파악해야 하는 상황이다. 음주운전 혐의 입증을 위해선 사고 당시 김씨의 혈중알코올농도를 파악해야 하는데, 정확한 음주량 파악이 우선이다.

    다만 김씨가 협조하지 않을 경우 정확한 음주량 파악과 혈중알코올농도 분석은 난항을 겪을 수 있다. 김씨의 변호인은 전날 입장문을 통해 "다툴 부분은 다투겠다"고 밝힌 상태다.

    한편  김씨와 소속사 생각엔터테인먼트 대표 이광득 씨, 그리고 김씨의 차량에서 블랙박스 메모리 카드를 제거한 본부장, 김씨를 대신해 허위 자수를 시도한 매니저에 대해서 출국금지가 이뤄졌다. 경찰은 이들에게 범인도피 교사 등 혐의를 적용해 수사를 이어가고 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