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노컷뉴스

정부, 'KC 미인증 제품' 해외직구 금지, 사흘 만에 사실상 철회

경제 일반

    정부, 'KC 미인증 제품' 해외직구 금지, 사흘 만에 사실상 철회

    국무조정실 이정원 국무2차장이 19일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해외직구 관련 추가 브리핑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국무조정실 이정원 국무2차장이 19일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해외직구 관련 추가 브리핑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부가 19일 해외 직구(직접구매)를 전면 금지하는 것이 아니라 위해성이 확인된 제품만 반입을 차단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KC인증(안전인증)을 받지 않은 제품의 해외직구를 금지하기로 한데 대해 무리하고 과도한 정책이라는 지적이 일자 사흘 만에 사실상 방침 철회에 나선 것이다.
     
    정부는 19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브리핑에서 "국내 안전인증을 받지 않은 80개 품목의 해외 직구를 차단·금지하는 것은 사실이 아니며 그런 안은 검토도 하지 않았다"며 이같이 설명했다.
     
    이정원 국무조정실 국무2차장은 "정부는 80개 품목을 대상으로 관계부처가 집중적으로 사전 위해성 조사를 실시하겠다는 것"이라며 "사전 조사 결과 위해성이 확인된 품목을 걸러서 차단하는 작업을 추진한다는 것이 정부의 기본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어 "반입 차단할 품목을 확정하기 위해서는 법률 개정이 필요하다"며 "해외직구 이용에 대한 국민의 불편이 없도록 법률 개정 과정에서 국회 논의 등 충분한 공론화를 거쳐 합리적인 방안을 마련해 나갈 것"이라고 설명했다.

    연합뉴스연합뉴스 
    앞서 정부는 지난 16일 국정현안관계장관회의에서 '해외직구 급증에 따른 소비자 안전 강화 및 기업 경쟁력 제고 방안'을 발표했다. 소비자 안전 확보로 완구, 배터리, 살균제 등 80개 품목에 대해 KC인증을 받지 않은 제품의 해외 직구를 금지하는 내용이 골자다.
     
    정부 발표 이후 무리하고 과도한 규제라는 비판 여론이 일었다. 
     
    한동훈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과 유승민 전 의원 등은 페이스북에 해외직구 금지는 과도하다고 비판하는 등 정치권에서도 지적이 나왔다.
     
    이 차장은 "위해성이 없는 제품의 직구는 전혀 막을 이유가 없고 막을 수도 없다"며 "국민 안전을 위해 위해성 조사를 집중적으로 해서 알려드린다는 것이 정부의 확실한 입장"이라고 강조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