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노컷뉴스

김호중 "모든 진실 밝혀질 것…죄와 상처는 내가 받는다"

사건/사고

    김호중 "모든 진실 밝혀질 것…죄와 상처는 내가 받는다"

    김호중, '음주 운전·뺑소니 의혹' 속 창원 공연 강행
    공연장 주변은 50대 이상 중·장년층 팬들로 인산인해
    경찰, 유흥주점 압색 동시에 음주 관련 증거 다수 확보

    연합뉴스연합뉴스
    음주 운전과 뺑소니 의혹을 받는 가수 김호중(33)이 "모든 진실은 밝혀질 것"이라고 이번 논란에 대한 첫 입장을 밝혔다.
     
    가요계에 따르면, 김호중은 18일 오후 경남 창원에서 열린 전국투어 '트바로티 클래식 아레나 투어 2024'에서 "모든 죄와 상처는 내가 받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호중은 사고 이후 여러 의혹 속에서도 이번 콘서트를 강행했다. 이날 공연이 열린 창원스포츠파크 실내체육관 주변은 그를 여전히 지지하는 팬들로 인산인해를 이뤘다. 팬들 대부분은 50대 이상 중·장년층 여성이었다.
     
    인스타그램 등 SNS에는 김호중의 공연 강행을 옹호하는 팬들도 있지만 동시에 그의 행동을 비판하는 댓글도 연이어 달리고 있다.
     
    이날 공연 관람 가격은 인터넷 예매 기준 VIP석이 23만원, R석이 21만원이다. 인터넷 예매사이트에는 공연 당일 예매 취소가 불가능하다고 안내돼 있다.
     
    김호중은 지난 9일 밤 11시 40분쯤 서울 강남구 압구정동의 한 도로에서 반대편 도로의 택시를 들이받는 사고를 낸 뒤 달아난 혐의(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도주치상, 사고후 미조치 등)를 받고 있다.
     
    그는 경찰의 출석 요구에 응하지 않았고, 음주 측정이 사실상 불가능한 사고 후 17시간 뒤에야 출석했다.
     
    이에 경찰은 18일 김호중이 방문한 유흥주점을 압수수색하는 등 수사에 속도를 내고 있다.
     
    경찰은 국립과학수사연구원으로부터 김호중이 사고 전 술을 마신 것으로 판단된다는 내용의 감정 결과를 받았고, 당일 김호중의 행적을 확인하는 과정에서 음주를 뒷받침할 만한 증거도 다수 확보한 것으로 전해진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