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노컷뉴스

'의대 증원 집행 정지' 각하·기각…전공의 "복귀 계획 無"

사건/사고

    '의대 증원 집행 정지' 각하·기각…전공의 "복귀 계획 無"

    '의대 정원 증원'에 의료계가 낸 '효력정지 신청'
    앞서 법원서 모두 기각·각하돼
    18일 기자회견서 '복귀 질문'에
    서울아산병원 전공의 대표 "복귀 없다"

    연합뉴스연합뉴스
    법원이 '정부의 의과대학 정원 증원과 배분 결정의 효력을 멈춰달라'며 의료계가 낸 신청을 기각·각하한 이후 처음으로 공식석상에 모습을 드러낸 전공의 대표가 의료현장 복귀는 없다고 밝혔다.
     
    서울아산병원 전공의협의회 한성존 대표 겸 비상대책위원장은 18일 서울 송파구 서울아산병원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정부가 전공의들의 7대 요구안을 모두 수용하지 않는 이상 복귀는 없다고 밝혔다.

    한 대표는 재판부의 판결에 대해 "솔직한 심정으로 아쉽다"면서 "향후 계획은 전공의 선생님 의견을 반영해서 지금까지 해왔던 것처럼 진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기자회견하는 서울아산병원 전공의 대표. 연합뉴스기자회견하는 서울아산병원 전공의 대표. 연합뉴스
    앞서 16일 서울고법은 의대 교수와 의대생 등 18명이 보건복지부·교육부 장관을 상대로 낸 의대 증원·배분 집행정지 신청에 대해 각하·기각 결정을 내렸다.
     
    전공의들의 복귀 가능성을 묻자 한 대표는 "저희가 파악한 바로는 (복귀 가능성이) 없다"며 "판결 이전과 이후로 전공의 의견에는 큰 변화가 없다"고 밝혔다.
     
    보건복지부가 자격 취득 기한을 연장하겠다고 밝힌 바에 대해서는 "저희는 기한을 잡고 싸우지 않는다"며 해당 제안과 무관하게 전공의들의 집단행동은 무기한 연장될 수 있다고 주장했다.
     
    정부의 전공의 수련 환경 개선 약속에 대해선 "대한전공의협의회에서 (이미) 지속적으로 요구해왔던 바"라고 답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