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노컷뉴스

임윤찬 새 앨범 미국·영국 클래식 차트 정상…"완벽한 피아니스트"

공연/전시

    임윤찬 새 앨범 미국·영국 클래식 차트 정상…"완벽한 피아니스트"

    핵심요약

    '쇼팽: 에튀드' 영국 스페셜리스트 클래식 주간 차트 1위
    미국 빌보드 트래디셔널 클래식 앨범 주간 차트 1위, 클래식 주간 차트 2위

    피아니스트 임윤찬. 유니버설뮤직 제공 피아니스트 임윤찬. 유니버설뮤직 제공 피아니스트 임윤찬의 첫 스튜디오 앨범 '쇼팽: 에튀드'(데카)가 영국과 미국 클래식 차트에서 정상에 올랐다.

    10일 유니버설뮤직에 따르면, 임윤찬이 지난달 19일 발매한 앨범 '쇼팽: 에튀드'가 영국 스페셜리스트 클래식 주간 차트(4월 26일~5월 2일) 1위, 미국 빌보드 트래디셔널 클래식 앨범 주간 차트(5월 2주차) 1위, 클래식 주간 차트(4월 28일~5월 4일) 2위를 차지했다.

    해외 매체들도 임윤찬의 '쇼팽: 에튀드' 앨범에 대해 호평하고 있다. 영국 클래식 전문지 그라모폰은 5월호에서 이 앨범을 '이달의 앨범'으로 선정하고 "임윤찬의 쇼팽 에튀드는 대단한 성취다. 이 앨범이 그의 미래에 좋은 징조가 될 것이라고 말한다면 엄청나게 절제한 표현"이라고 평했다.

    영국 더 타임스는 "임윤찬은 자기 악기를 완벽하게 다루는 피아니스트다. 보석처럼 빛나는 그의 피아노는 시적이며 위엄과 설득력을 보여준다"고 했다. 미국 뉴욕타임스는 "고도의 연주력을 요하는, 불꽃 튀는 에튀드에서도 임윤찬은 침착하게 두 손으로 수많은 음을 드러낸다. 그의 부드러운 연주는 섬세하다. 이것은 하나의 위업"이라고 말했다.

    국내에서도 앨범에 대한 반응이 뜨겁다. 예스24에 따르면 임윤찬의 앨범은 발매 첫 주(4월 19일~25일) 국내 음반 판매량 1위를 기록했다. 현재 1만 장 넘게 팔리며 플래티넘에 올랐다. 음원사이트 애플뮤직에서는 전 장르 통합 아티스트 국내 앨범 스트리밍 순위 2위에 이름을 올렸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