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장군의 손녀'' 김을동 "MB정부, 친일인사 너무해"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국회(정당)

    ''장군의 손녀'' 김을동 "MB정부, 친일인사 너무해"

    뉴스듣기

    현병철, 안병만, 이건무 ''친일파 거물 후손'' 의혹 제기

    백야 김좌진 장군의 손녀로도 유명한 친박연대 김을동 의원이 20일 현 정부의 ''친일 후손 인사''에 대해 직설적으로 비판하고 나섰다.

    이날 공식 임명장을 받은 현병철 국가인권위원장을 비롯, 안병만 교육과학기술부 장관과 이건무 문화재청장 등이 모두 ''친일 거물의 후손''이란 의혹을 제기한 것.

    김을동 의원은 이날 개인 성명을 내어 "친일파 후손이 활개치는 대한민국을 만들어도 되는 것인지, 현 정부의 역사인식 부재에 참담한 심정을 감출 수 없다"고 성토했다.

    김 의원은 특히 현병철 국가인권위원장에 대해 "그의 종증조부는 ''민족정기를 세우는 국회의원 모임''이 광복회와 함께 선정한 ''친일파 708인 명단''에 올라있는 친일 경력자의 후손"이라고 지적했다.

    친일반민족행위자 재산조사위원회가 현 위원장의 종증조부가 갖고 있던, 시가 10억원의 땅 3만 2천㎡를 국가에 귀속시킨 점으로 볼 때 이미 명백한 ''반민족 행위자''임이 드러났다는 것.

    김 의원은 또 안병만 교육 장관에 대해서도 "그 부친이 식민지시대 순사와 순사부장을 지낸 분"이라며 "어찌 그 직계후손이 백년대계를 이끌어갈 교육부의 수장이어야 하느냐"고 반문했다.

    이건무 문화재청장에 대해서도 "그 조부가 이완용이 고문으로 있던 ''조선사편수회''에서 활동했던 거물 사학자의 후손"이라며 어이가 없다는 반응을 나타냈다.

    김을동 의원은 "이젠 세상이 달라졌으니 이해하고 용인해야 된다고 생각한다면, 정부는 한참 착각하고 있는 것"이라며 "국민들은 친일후손 인사들이 요직에 오르는 걸 결코 바라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자라나는 세대들에게 민족의식 고취와 애국심, 국가의 정체성과 올바른 역사관, 올곧은 정의감은 누가 어떻게 심어줄지 걱정이 앞선다"고 우려했다.

    김 의원은 또 "친일적 인물의 후손은 마땅히 정부기관의 요직에 임명해선 안된다"며 "그들에게 기회를 주는 것은 독립 애국 선열에 대한 도리가 아니기 때문"이라고 강조했다.
    네이버채널 구독 이벤트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