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전여옥 지지 모임'' 회장 "김대중씨도 자살하라" 파장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사회 일반

    ''전여옥 지지 모임'' 회장 "김대중씨도 자살하라" 파장

    뉴스듣기

    12일 ''전지모'' 홈페이지에 ''성명서'' 올려

    gg
    노무현 전 대통령의 서거가 얼마 지나지도 않은 시점에서 이번에는 ''김대중 전 대통령도 자살하라''는 글이 게재돼 논란이 불가피할 전망이다.

    ''전여옥을 지지하는 모임(이하 전지모)'' 최정수 회장은 지난 12일 ''전지모'' 홈페이지에 ''김대중씨의 국가내란죄성 발언에 대한 전지모의 입장''이란 제목의 성명에서 "김대중씨도 차라리 노무현 전대통령처럼 자살을 하라"고 주장했다.

    최 씨는 "김대중씨가 과거 4,5공 때 ''행동하는 양심''이라는 말을 사용했는데 당시 시대 상황과 정치적 현실과 맞아떨어져 국민들에게 공감을 얻었지만 지금의 모습은 치매 노인을 연상케한다"며 말문을 열었다.

    이어 최 씨는 "지금 진보세력들은 분명히 노무현 전 대통령의 자살을 최대한 이용해 이익을 챙기려하고 있고 또한 어느정도 수확을 얻고 있는 것도 사실"이라면서 "김대중씨도 차라리 자살을 해서 또한번의 굿판이 벌어질 수 있도록 하라"고 말했다.

    특히 최 씨는 "전직 대통령으로 국민의 화합을 주장해도 부족할 상황에서 국민을 분열하고 더 나아가 현 정권에 저항하라는 명령을 내리는 김대중씨는 국가 내란죄로 전직대통령 예우를 박탈해야 할 것"이라며 "국민앞에서 사라지든지 아니면 본인이 은덕을 베푼 북한으로 돌아가 편한 여생을 보내는 것이 나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김동길 연세대 명예교수도 지난 4월 자신의 홈페이지에 "노무현 씨가 국민에게 사과하는 의미에서 자살이라도 해야 한다"는 글을 올렸다가 노 전 대통령 서거 이후 네티즌들의 비난을 산 바 있다.


    ''전지모'' 홈페이지에 올라온 성명 전문
    행동하는 양심!!

    김대중씨(전 대통령)가 과거 4,5공때 사용했던 용어이다.

    당시 시대 상황과 정치적 현실이 위 김대중씨가 말한 것이 민주화를 요구하는 국민들에게 공감을 얻었다,

    20년 이상이 지난 휠체어를 타고와 바짝 찌그러진 모습과 잘돌아가지 않는 혀로 지금 외치는 모습은 노인 치매를 떠나

    저승의 문턱에서 과거의 필름 한장면을 다시 뒤새김질하는 모습니다.

    고 노무현 전대통령의 자살로 좌파들은 고기가 물은 만난듯 고인의 이름을 팔아먹고 있다.

    중요한것은 민주당, 진보세력들은 분명히 노무현 전 대통령의 자살을 최대한 이용하여 이익을 챙기려하고 있고 또한 어느정도 수확을 얻고있는것도 사실이다.

    김대중씨도 차라리 노무현 전대통령처럼 자살을 해라!!

    그러면 또한번의 한무리들의 굿판이 경복궁앞에서 벌어져 또한명의 자살열사가 될수 있으니 말이다.

    전직 대통령으로 국민의 화합을 주장해도 부족할 상황에서 국민을 분열하고 더 나아가 현 정권에 저항하라는 명령을 내리는

    김대중씨는 국가 내란죄로 전직대통령 예우를 박탈해야 할것이다.

    모 정당의 대변인의 말처럼 주소지를 북한으로 옮기던지 자살을 통하여 본인의 뜻을 지지자들에게 전하여야 할것이다.

    노벨 평화상 수상자가 정권에 항거하라고 하는 김대중씨는 이젠 살만큼 살았다고 생각하는바 차라리 국민앞에서 사라지든지

    아니면 본인이 은덕을 베푼 북한으로 돌아가 편한 여생을 보내는 것이 나을 것이다.

    김대중씨!!

    바위에 올라갈 힘이 없으면 본인 자택 2층 옥상에서도 가능할것이다..

    자신이 없으면 본인의 마음의 고향 북으로 돌아가길 우리는 바란다.

    이젠 국가를 위하라고 요구하지 않게다!!

    민족을 위하여 둘 중 하나를 선택하는 시기에 온것은 확실한것 같다,

    부디 현재의 상태로 힘들겠지만 현명한 판단을 바란다.

    2009년 6월 12일

    전여옥을 지지하는 모임 회장 최정수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