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연준, 딜레마 속 '물가잡기' 선택

뉴스듣기


미국/중남미

    연준, 딜레마 속 '물가잡기' 선택

    뉴스듣기
    핵심요약

    미국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가 기준금리를 예고와는 달리 0.25% 포인트 올리는데 그쳤다. 최근 금융 불안을 반영한 결정인데, 은행 연쇄 파산 사태의 영향에 대해서는 우려의 목소리를 냈다.

    미국 연준. 연합뉴스미국 연준. 연합뉴스

    예상대로 0.25%포인트 인상


    2주 전까지만 해도 0.5%포인트 인상 예측이 대세였다.

    그 사이 실리콘밸리은행 등 중소은행 도산사태가 불거지면서 0.25%포인트 인상 공감대가 급격히 커졌고, 22일(현지시간) 예상대로 됐다.

    미국 금리는 이제 4.75~5%가 됐다. 2007년 이후 최고 금리 수준이다.

    그러나 제롬 파월 연준 의장은 이날 금리 동결도 검토했었다고 시인했다.

    은행 줄도산 사태가 금리인상에 적절히 대응 못한 경영 실패라지만, 그래도 금리인상이 직격탄이었다는 비판에 신경을 쓴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미국 물가는 여전히 6%대다. 실업률은 역대급 최저치다. 연준이 금리를 계속 인상해야할 이유는 이처럼 널렸다.

    물론 은행사태만 놓고 보면 금리를 동결하는 게 맞다.

    결국 연준은 물가냐, 금융안정이냐 이 딜레마 속에서 물가잡기를 집어 들었다.

    파월의장은 물가잡기는 신뢰의 문제라고 말했다.

    그는 이날 연방공개시장위원회 직후 기자회견에서 "우리는 2% 물가 목표로 되돌리는 데 강력하게 전념중이다. 물가안정은 연준의 책임이다. 가격이 안정되지 않으면, 경제는 누구를 위해서도 작동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연준은 공시위 성명에도 그 고민을 담았다.

    "은행 시스템의 혼란이 성장에 부담을 줄 수 있다"고 경고하면서도 "인플레이션 위험에 주의를 기울이고 있다"는 것이다.

    그래도 금리를 동결하지 않고 인상했다는 것은 연준이 미국의 은행 시스템을 신뢰하고 있다는 방증일 수 있다.

    파월 의장은 이날 "미국 은행 시스템은 건전하고 강력하다"고 강조했다.
     

    금리 및 은행 불안 사태 향방

     
    제롬 파월 연준 의장. 연합뉴스제롬 파월 연준 의장. 연합뉴스
    파월 의장은 먼저 금리 '인하'는 없다고 확실히 못을 박았다.

    이는 거꾸로 말하면 금리 '인상'을 멈출 때가 가까워왔다는 얘기다.

    연준은 작년부터 8차례 내리 금리인상하면서 빠짐없이 써왔던 표현이 있다.

    "지속적 금리 인상이 적절하다"는 것이다.

    그러나 이날 이 말을 빼고 "추가적인 굳히기가 적절하다"는 표현을 새로 넣었다.

    연준은 올해말 금리 예상치를 5.1%로 봤다.

    이제 금리가 4.75~5%가 됐기 때문에 앞으로 한 차례 더 금리 인상을 하겠다는 뜻이다.

    파월 의장은 은행 파산 사태에 대해서는 시종일관 조심스런 입장을 내보였다.

    은행 시스템 위기 확산 차단을 위해 '모든 수단'을 쓰겠다고 했다.

    그러면서 은행 위기가 가계와 기업의 신용 경색을 초래할 가능성이 크다고 우려했다.

    따라서 은행 실패가 경제 연착륙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는 속단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뉴욕 증시는 이날 오후 0.25%포인트 금리인상 소식 때만해도 환호했다.

    그러나 파월 의장의 은행 위기에 대한 우려가 나오면서 하락세로 돌아섰다.

    최근 유동성 위기 겪고 있는 일부 지방 중소 은행들 주식은 폭락세를 연출했다.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