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언론, 노무현 생전 딱 두 번 미소 보냈다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국회(정당)

    언론, 노무현 생전 딱 두 번 미소 보냈다

    뉴스듣기

    노무현 전 대통령의 서거에 언론들은 그의 생애에 대한 평가를 쏟아내고 있다.

    진보 언론은 물론 보수 언론까지 앞다퉈 한국 정치사에 의미있는 족적을 남긴 정치인으로 평가하고 있지만, 노 전 대통령이 생전에 언론으로부터 전폭적인 지지를 얻은 적은 딱 두 번뿐이었다.

    지난 1988년 5공 청문회 당시 초선 의원이었던 그는 출석한 증인들을 상대로 송곳 질문을 퍼부으며 일약 ''청문회 스타''로 떠올랐다.

    사회가 온통 ''5공 청산'' 분위기 일색이었던 터라 신인 정치인 노무현의 패기는 언론의 환심을 사기에 충분했다.

    이후에도 노 전 대통령은 원칙과 소신을 지켜왔지만, 바로 그 때문에 한동안 비주류 한계에 갇혀 언론의 관심에서도 빗겨 서 있게 된다.

    1990년 3당 합당 때는 자신을 정계로 이끌었던 김영삼 전 대통령의 합류 권유를 뿌리쳤고 이후 92년 총선, 95년 부산시장 선거에서 잇따라 패배했다.

    또 김대중 전 대통령의 국민회의 창당 무렵에도 이를 ''야권분열''이라고 비판해 합류하지 않으면서 96년 총선에서도 고배를 마셨고, 98년 서울 종로 보궐선거에서 국회에 진입했지만 2년 후 지역주의 타파를 외치며 부산에 출마했다 또다시 무릎을 꿇었다.

    이렇듯 비주류의 상징이던 노무현이 다시 언론의 집중적인 스포트라이트를 받게 된 것은 2002년 대선을 앞두고 새천년민주당 경선 과정에 파란을 일으키면서부터.

    처음 ''이인제 대세론''에 묻혀 있던 그는 2002년 3월 16일 광주 지역 경선부터 본격적인 노풍(盧風)을 일으켰고, 언론들은 그의 신선한 매력이 신기한 듯 부쩍 관심을 보였다.

    그러나 노무현 바람에 심상치 않은 무게가 실리자 보수 언론의 견제가 본격화됐다.

    대선 당일 조선일보가 사설에서 "지금 시점에서 분명한 것은 후보 단일화에 합의했고 유세를 함께 다니면서 노무현 후보의 손을 들어줬던 정몽준씨마저 ''노 후보는 곤란하다''고 판단한 상황"이라며 "이제 최종 선택은 유권자들의 몫"이라고 방점을 찍은 일은 두고두고 회자되고 있다.

    대권을 잡은 이후에도 언론과의 허니문 기간은 길지 않았고, 집권 1년만에는 보수 언론의 포화 속에 헌정 사상 유례없는 탄핵을 당하기도 했다.

    촛불의 힘으로 권좌를 되찾은 후에도 보수 언론의 공격은 그치지 않았으며, 여기에 이라크 파병과 한미FTA협정 추진, 대연정 구상 등으로 인해 진보 언론도 노 전 대통령에게 칼을 겨누기 시작했다.

    임기 말에는 ''취재지원선진화 방안''이 기자실 폐쇄로 이어지면서 보수와 진보를 가리지 않은 모든 언론이 그에게 비판의 화살을 퍼부었다.

    최근에는 ''박연차 회장 비리 사건''에 연루된 정황이 드러나면서 진보 언론마저 노무현 전 대통령에게 완전히 등을 돌리고 말았다.

    언론들은 검찰발로 노무현 전 대통령 가족과 관련된 비리를 낱낱이 보도하며 부도덕과 비리의 몸통인 양 매도했다고해도 과언이 아니었다.

    이제 노 전 대통령의 서거로 그의 정치적 생애가 역사의 뒤안길로 넘어가면서, 언론은 고인에 대한 예우 때문인지 한결같이 과(過)보다는 공(功)을 강조한 평가를 내리고 있다.

    한국 정치사에서 언론과의 관계가 가장 순탄치 않은 정치인으로 평가되는 노무현 전 대통령은, 죽음 이후에야 비로소 세 번째로 언론의 따뜻한 포옹을 받고 있는 셈이다.

    한국의 전직 대통령은 물론이고 중진 정치인들까지 포함하더라도 노무현 전 대통령만큼 언론으로부터 푸대접과 비판을 받은 정치인이 과연 또 있을까?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